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7498 1082019071853817498 06 0602001 6.0.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한끼줍쇼' 김종민X신지, 포항 스틸하우스에서 '한 끼 성공'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한끼줍쇼' 김종민과 신지가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에서는 그룹 코요태 김종민, 신지가 포항시 지곡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김종민과 신지는 "행사를 하러 왔다"라며 코요태 노래를 부르며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강호동이 "빽가는 어디 갔냐"라고 물었고, 이에 이경규는 "중요한 프로에서는 빽가를 빼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신지가 원조 규라인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신지는 "슬럼프 때 이경규 선배님이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주셨다. 같이 술 마시면서 많이 울었다"라며 "선배님이 나한테 '너는 이미 명품이니까 남들과 비교하지 마라'라고 해주셨다. 아직도 그 말을 잊지 못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경규는 "신지가 많이 힘들어할 때여서 위로를 해준 거다"라고 설명했다.

네 사람은 오늘의 한 끼 도전지인 지곡동 스틸하우스 단지로 이동했다. 강호동, 김종민 팀과 이경규, 신지 팀으로 나눠 본격적으로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첫 띵동에 나선 신지는 "이렇게 시작하냐. 이제 누르면 되냐"라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첫 소통에 성공했지만 주민은 이미 식사를 마친 상황이었다.

김종민도 첫 소통에 성공했다. 그러나 주민은 "집에 반찬이 없다"라며 곤란한 상황임을 전했다. 이후 강호동은 집을 나서며 한 번 더 설득했고, 이에 주민은 한 끼를 수락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신지는 계속되는 도전 실패에 "방송 볼 때마다 느끼는 건데 생각보다 잘 열어주시는구나 싶다가도 막상 하다 보면 예상을 할 수가 없다"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이후 이경규는 도전 중에 만난 주민에게 "포항의 주민들과 함께하는 특집"이라고 적극적으로 설득했고, 이에 신지도 "오늘 안 먹으면 버려야 할 것들을 저희에게 버려주시면 된다"라고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에 주민은 두 사람을 집으로 초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