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7544 0962019071853817544 06 0602001 6.0.1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popular

'라스' 한지혜·이상우·오지은·이태성이 전한 #연기 열정 #엉뚱 매력(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라디오 스타'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솔직한 입담으로 '황금정원' 홍보를 제대로 했다. 다소 엉뚱한 매력들도 더해져 유쾌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의 주역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하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꾸며졌다.


한지혜는 "상우 오빠가 되게 웃기다. 수다쟁이다"라며 이상우 활약을 기대한다고 알렸다. 이에 MC 김구라는 "이상우 씨와 예능을 해봤다. 재밌는데 엉뚱하고 좀 기다려줘야 하더라"라고 반응했다.


실제로 이상우는 "사전 인터뷰에서 이해할 수 없는 명언을 했더라"라는 질문을 받자 "어", "음"을 이어나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추운거는 더운거고 더운거는 추운거다'라는 말을 했다. 추우면 냉방을 끄고, 더우면 에어컨을 켜게 된다"라며 엉뚱한 입담을 전했다. 이에 안영미가 "새옹지마 뜻 같다"라며 정리, 모두의 이해를 도왔다.


안영미는 이상우가 속옷 사업을 하고 있다는 말에 갑자기 후기를 공개하기 시작했다. "권혁수 씨가 그 속옷을 제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 정말 기능성 속옷이더라"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안영미는 또 "디자인은 너무 깜깜해서 볼 겨를이 없었다. 대만족이었다"고 거침없이 말을 이어갔다.


이상우는 한때 꿈이 개그맨이었다고 말했다. 고(故) 이주일이 롤모델이기도 했다고. 김구라는 코믹 연기 도전에 대해 물었고 이상우는 "이제 조금 하고 있다. 이번 드라마에서 코믹적인 요소들이 있다"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이상우는 '황금정원' 출연 배우들이 자신보다 나이가 어려도 "~씨"라는 호칭을 붙인다고 밝혔다. 이에 한지혜는 "호칭 정리가 필요하다", 이태성은 "편하게 불러달라"라고 말하기도. 이상우는 관련 에피소드를 하나 공개했다. "헬스클럽에 하지원 씨가 있었는데, 오셔서 '안녕하세요. 여기에서 운동하세요?'라고 물으셨다. '예'라고 답했다"라며 그냥 돌아섰다는 것에 "죄송스러운 마음이 있다"라고 밝혔다.


오지은은 주말 드라마 때문에 결혼 공포증이 온 적 있다고 밝혔다. KBS2 드라마 '수상한 삼형제'에 출연할 때였다고. 오지은은 "신세대 며느리 역이었다. 명절에 시댁을 먼저 가야 하는지, 친정을 가야 하는지 이런 문제에 대해 제안하는 캐릭터였다. 저는 사이다 캐릭터라고 생각했는데 악플이 많았다"라고 회상했다.


한지혜는 '황금정원'을 위해 최근 댄스 학원을 등록했다고 알렸다. "드라마에서 춤추는 장면이 나온다. 대본에 싸이-나팔바지를 완벽하게 춰보라고 쓰여있어 배우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즉석에서 나팔바지 안무를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또한 감정신이 있으면 촬영 전날 대사와 눈물 흘리는 지점을 숙지하기 위해 반드시 훈련을 반복한다고 전했다. "전날에 꼭 눈물 연습을 한다. 특정 지점에서 눈물이 나올 수 있게. 남편이 잘 때 많이 하는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태성은 투옥 장면을 위해 실제로 초췌해 보이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침을 계속 발라 입술을 트게 한다. 면도 크림 없이 면도도 하고, 머리도 안 감는다"라며 연기 열정을 보였다. 또한 악역을 잘 소화하기 위해 안면 근육 해부학까지 공부했다고. "할리우드 영화를 보면 악역이 얼굴 근육을 너무 잘 쓴다. 해부학 책을 보며 어디를 움직여야 할지를 봤다"라고 말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MBC 방송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