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3619 0032019071853823619 07 07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상반기 극장 관객 최다…흥행 양극화·중박 영화 실종

글자크기

'극한직업' '기생충'에 한국영화 관객 45% 몰려

연합뉴스

'기생충'
[CJ엔터테인먼트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올해 상반기 극장가는 그 어느 해보다 붐볐지만, 흥행 양극화와 중박 영화 실종이라는 그림자를 만들어냈다.

18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한국영화 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전체 극장 관객 수는 1억932만명, 극장 매출액은 9천307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상반기보다 관객 수는 1천296만명(13.5%), 매출액은 1천282억원(16.0%)이 각각 늘었다. 상반기 평균 관람요금도 역대 최고액인 8천514원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극한직업' 역대 흥행 영화 2위
[연합뉴스 자료 사진]



◇ '극한직업' '기생충' 한국영화 관객 싹쓸이

상반기 한국영화 관객은 작년보다 1천191만명 늘어난 5천688만명으로 집계됐다. 이 역시 역대 최고치다. 한국영화는 2013년 이후 6년 만에 과반인 52.0% 점유율을 나타냈다.

'극한직업'(1천626만명)과 '기생충'(958만명)이 흥행 대박을 터뜨린 덕분이다.

'극한직업'은 겨울철 한국 고예산 영화들이 줄줄이 실패한 가운데 자영업자 소시민을 내세운 차별화 전략으로 많은 선택을 받았다. '기생충'은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효과로 50대 이상 중장년층과 노년층, 예술영화 관객층까지 극장으로 끌어들여 흥행에 성공했다.

이 두 편이 한국영화 관객 45.4%를 싹쓸이하면서 500만∼800만명을 동원하는 '중박' 영화가 사라지는 역효과도 일어났다고 영진위는 분석했다.

그러나 '돈' '악인전' '내 안의 그놈' '걸캅스' 등 틈새시장을 노린 중급 이하 영화는 새로운 소재와 트렌드를 앞세워 한국영화에 다양성 바람을 불어넣었다.

상반기 독립·예술영화 가운데는 '항거: 유관순 이야기'가 115만8천명을 불러모아 흥행 1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외화 흥행역사 다시 쓴 어벤져스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아바타'를 제치고 역대 외화 흥행 1위 자리에 올랐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어벤져스가 개봉 26일째인 19일 오전 11시 45분 누적 관객 1천339만1천32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19일 서울 시내 멀티플렉스 영화관의 어벤져스 홍보물. 2019.5.19 scape@yna.co.kr



◇ 외국영화는 마블 영화, 디즈니 실사판이 주도

상반기 외국영화 관객 수는 5천244만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6만명 늘었다. 관객 점유율은 작년 상반기보다 5.4% 포인트 감소했다.

마블 영화와 디즈니 실사 영화가 상반기를 주도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1천392만명)은 최단기간 1천만명을 동원했고, 역대 최고 일일 상영 점유율(4월 29일 80.9%)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알라딘'(827만명), '캡틴 마블'(580만명)도 각각 외국영화 흥행 순위 2위와 3위에 올랐다.

이들 영화 흥행에 힘입어 배급사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상반기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 1위(30.2%)를 차지했다. CJ E&M은 28.0%로 2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파이팅 외치는 임윤아-조정석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엑시트'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임윤아(왼쪽), 조정석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6.27 mjkang@yna.co.kr



◇ 연간 관객 수 최다 기록할까

상반기 관객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함에 따라 올해 전체 관객 수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지 관심이 쏠린다.

연간 관객은 2013년 처음으로 2억명대로 올라선 뒤 6년째 2억1천명대에서 정체 상태다. 2017년 2억1천987만명을 불러모은 게 가장 많았다.

올해는 여름 성수기 전인 6월 관객이 작년보다 51.3% 늘어난 2천284만명을 기록했다. 6월 전체 관객 수가 2천만명을 넘어서기는 처음이다.

아울러 상반기 개봉작 가운데 '극한직업' '어벤져스: 엔드게임' '알라딘' 3편이 1천만명 고지를 밟았다.

'기생충'은 18일 기준 995만8천명으로, 4만2천명가량만 더 들면 1천만 영화 대열에 합류한다. 이럴 경우 상반기 개봉작 중 4편의 1천만 영화가 탄생하는 진기록을 세우게 된다. 기존에는 2004년과 2013년, 2014년, 2015년, 2018년 상반기에 각각 1편씩 1천만 영화가 배출된 적이 있을 뿐이다.

관객이 가장 많이 몰리는 여름 시장에는 '라이온 킹' 개봉을 시작으로 '나랏말싸미', '사자' '엑시트' '봉오동 전투' 등의 기대작이 차례로 개봉한다.

또 흥행 시리즈인 '타짜: 원 아이드 잭'과 '겨울왕국 2'는 추석과 겨울 시즌에 각각 개봉할 예정이어서 많은 관객을 불러들일 것으로 보인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