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5249 0032019071853835249 03 0302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431459000 1563431467000 popular

한은 기준금리 '깜짝 인하'에 은행도 금리계산 분주(종합)

글자크기

일부 은행 다음주 수신금리 인하…"대출 갈아타기는 신중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한혜원 기자 = 한국은행이 18일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하자 은행들도 분주하게 관련 금리를 다시 계산하고 있다.

은행들은 이르면 다음 주에 예·적금 등 수신금리를 낮출 예정이며 대출금리도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금리는 은행 수익과도 연결되는 만큼 은행들은 갑작스러운 기준금리 인하의 파장을 계산해보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나은행 관계자는 "다음 주 중에 수신 금리를 0.1∼0.3%포인트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협은행도 다음 주 후반쯤 수신금리를 낮출 계획이다.

다른 은행들도 시장 상황과 예대율(예금-대출 비율)을 보며 수신금리를 언제, 얼마나 조정할지 저울질하고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시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신금리 인하 시기와 폭을 결정할 것"이라며 "늦어도 이달 안에는 인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준금리 인하는 대출 금리에도 영향을 준다. 다만 대출금리는 대부분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와 연동돼 있기에 움직이는 데 시간이 조금 걸릴 수 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먼저 기준금리 인하가 은행 수신금리 하락으로 이어지고, 수신금리 하락이 코픽스 조정으로 연결되면 그만큼 대출금리도 낮아지게 된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한은 기준금리 인하 전망이 시장에 먼저 반영되면서 대출금리가 이미 하락한 측면이 있다"며 "당장 대출금리가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금리 인하 추이가 이어진다면 더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금리가 움직이는 시기에는 섣불리 다른 대출로 갈아타기보다는 중도상환 수수료나 규제 영향 등을 계산해 신중하게 선택하는 것이 좋다.

특히 대출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은 현상이 이번 기준금리 인하를 계기로 다시 뒤집힐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예상보다 이른 시기에 기준금리 인하가 이뤄지자 은행 내부는 대책 마련에 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당수 은행은 한국은행이 이달에는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다음 달엔 금리를 내리는 시나리오가 유력하다고 전망했다.

예상이 엇나가자 해당 부서는 '비상' 모드다. 금리 하락으로 예대율뿐 아니라 순이자마진(NIM)도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전략을 고심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예상보다 이른 '기습' 인하에 시장은 혼란스러운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고객 입장에서 금리 인하로 예·적금의 매력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경기가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증시가 부진한 상황이라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시중 자금이 또다시 부동산으로 몰릴 가능성이 있다.

다만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강하게 규제하고 있어 일시적으로 시장이 반등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