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9029 0092019071853839029 04 0401001 6.0.9-release 9 뉴시스 0

"中정부, 홍콩 문제 포괄적 전략 마련중…군사적 대응 배제"

글자크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소식통 인용 분석 보도

뉴시스

【홍콩=AP/뉴시스】'제도적인 폭력에 반대한다'라고 쓰인 배너를 든 홍콩 노인들이 17일 한 달 넘게 송환법 반대 시위를 계속하고 있는 홍콩 청년들에 대한 지지를 나타내기 위해 행진을 벌이고 있다. 2019.7.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정부가 홍콩 반정부 시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대응 전략을 수립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 담당 중국 본토 관리들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포괄적인 전략 마련에 주력하고 있고, 조만간 완성된 전략을 최고 지도부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홍콩, 마카오 사안을 총괄하는 중국공산당 소속 ‘홍콩 마카오 공작협조소조’는 보고서와 제안을 수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력서열 7위의 한정 정치국 상무위원이 이 소조의 조장을 맡고 있다.

SCMP는 또 “담당 관리들이 최근 폭력적으로 변해가는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안 반대시위 문제를 다루기 위한 '즉각적인 전략'과 중국 정부의 홍콩에 대한 접근방식을 전면적으로 점검하는 '장기적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정부는 홍콩 시위 사태가 12월 이전에 진정돼 시진핑 주석이 12월 20일 마카오 반환 20주년에 마카오를 방문할 수 있을 지에도 촉각을 세우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SCMP는 “마련 중인 전략 중에 군사력 동원은 배제됐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소식통은 “중앙정부는 현 단계에서 송환법 추진으로 비롯된 문제의 해결을 홍콩 정부에 맡기고, 직접적으로 개입하지 않는 것을 '최선'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유혈 사태를 피하고, 홍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중국 정부의 원칙도 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콩 정부의 '인도법' 사망 선고에도 불구하고 이번 주말에 시위가 예고돼 있다.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은 오는 21일 일요일에 홍콩 도심인 코즈웨이베이에서 애드머럴티까지 송환법에 반대하는 행진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ophis73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