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2299 0032019071853842299 01 0104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심상정 "아베, 버르장머리 고쳐놔야…군사정보협정 파기 검토"(종합)

글자크기

"대일 특사, 상호교환 전제될 때 신중 검토"…취임 후 첫 상무위 발언

24년 전 YS '버르장머리' 발언 연상…"강하게 日 규탄하는 차원"

연합뉴스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운데)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도발이 계속된다면 단기적으로는 긴장 관계를 감수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그 버르장머리를 고쳐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당대표 취임 후 첫 상무위원회의에서 "우리는 말이 아닌 구체적인 행동을 통해 일본의 태도를 변화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의 '버르장머리' 발언은 지난 1995년 11월 당시 에토 다카미(江藤隆美) 일본 총무청 장관이 '한일 합방으로 일본이 좋은 일도 했다'고 언급한 데 대해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이 "이번 기회에 일본의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고 일갈한 일을 연상시킨다.

이에 대해 정의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강하게 일본을 규탄하는 차원에서 한 발언"이라며 "특별히 김영삼 대통령의 유명한 발언을 의식한 것은 아니지만, 정치 경험이 많은 분들은 연상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회의에서 "일본이 실제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면 지난 정부부터 도모해온 한일 안보 협력은 사실상 파산"이라며 "일본이 한국을 안보 파트너로서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므로 우리 정부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진지하게 검토하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심 대표는 "우리 정부는 일본을 WTO(세계무역기구)에 제소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질서를 수호하려는 우리의 노력을 국제사회에 각인시켜야 한다"며 "정부가 망설일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일 특사 파견에 대해서는 "최소한 상호 교환이 전제될 때 신중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아베 정부의 파렴치한 경제보복에 대해 정부와 정치권이 합심해 단호히 대처, 앞으로 공동번영의 새 한일관계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내일 본회의에서 제가 제안했던 '아베 수출 보복 중단 촉구 결의안'을 국민의 뜻을 모아 채택하고, '아베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한 국회 특별위원회' 구성도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