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4235 0512019071853844235 07 0703001 6.0.9-release 51 뉴스1 0

[24th 춘사영화제] '기생충' 봉준호, 최우수 감독상…주지훈·조여정 남녀주연상(종합)

글자크기
뉴스1

봉준호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제24회 춘사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7.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제24회 춘사영화제 감독상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봉준호 감독은 18일 오후 6시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는 영광을 누렸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상 받아 영광"이라고 운을 뗀 후 "춘사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는다는 사실이 의미있고 기쁘게 다가온다. 감독들이 현장에서 모든 것을 결정하고 통솔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함께 하는 배우들과 스태프가 없다면 일을 해나갈 수가 없다. 함께 하는 스태프, 배우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또 봉 감독은 "지난 5월에 프랑스 남부 한 지방에서 상을 받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 전 세계 기자들에게 말씀을 드렸다. 갑자기 나타나서 한국 영화로 (황금종려상) 상을 받게 된 것이 아니라 100년간 한국영화의 많은 거장, 감독님들이 계셨다고 유럽과 미국, 전세계 기자들에게 말했다"고 털어놨다.

봉준호 감독은 "그때 언급했던 감독님들이 실제로 제 눈앞에 계신다. 영화를 공부하면서 감동받고 흥분했던 감독님이 계신 데서 받은 상이라 너무 영광스럽다"고 감격하며 "저희 집에 가장 좋은 곳에 이 트로피를 두겠다"고 재치 넘치는 소감을 덧붙여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뉴스1

주지훈(왼쪽)과 조여정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제24회 춘사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7.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은 각각 '암수살인' 주지훈과 '기생충' 조여정에게 돌아갔다. 관객이 뽑은 최고 인기 영화상은 올해 첫 1000만 영화로 이병헌 감독의 연출작인 '극한직업'이다.

남우조연상과 여우조연상은 '버닝' 스티븐 연과 '기생충' 이정은의 차지였다. 신인남우상은 '극한직업' 공명이 받았고, 진기주와 전여빈은 각각 '리틀 포레스트'와 '죄 많은 소녀'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기술상은 '창궐'에게, 각본상은 '기생충'에게 안겼다.

특별상 수상도 이어졌다. 공로상은 정진우에게 돌아갔다. 특별 작품상은 '원제'의 문신구 감독이 받았고, 특별상 다큐멘터리 부문에서는 이승현 감독이 받았다. 이성경은 자연더함 인기상을, 엄태구는 구본초 인기상을 수상했다.

한편 춘사영화제는 춘사 나운규 감독을 기리는 시상식으로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한다.

이하 춘사영화제 수상자(작) 명단.

▲ 최우수감독상=봉준호
▲ 남우주연상=주지훈
▲ 여우주연상=조여정
▲ 관객이 뽑은 최고 인기 영화상='극한직업'
▲ 남우조연상=스티븐 연
▲ 여우조연상=이정은
▲ 공로상=정진우
▲ 특별 작품상='원제' 문신구
▲ 특별상 다큐=이승현(에움길)
▲ 구본초 인기상=엄태구
▲ 자연더함 인기상=이성경
▲ 신인남우상=공명
▲ 신인여우상=진기주 전여빈
▲ 신인감독상='암수살인' 김태균 감독
▲ 기술상='창궐' 피대성
▲ 각본상='기생충'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