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4868 0202019071853844868 06 0602001 6.0.20-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453330000 1563453365000 related

[종합]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4인방, ‘기생충’ 극찬 “완전히 사로잡혔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친구들이 영화 ‘기생충’에 푹 빠졌다.

1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한국 여행 셋째날을 맞이한 캐나다 출신 데이빗의 친구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데니는 사우나를 마치고 숙소로 돌아왔다. 데니는 사우나에서 경험한 놀라운 일들을 친구들에게 소개하며 아이처럼 들뜬 모습을 보였다. 김준현은 “어린 아이들이 놀이공원 다녀와서 말하는 식이네요”라며 “너무 신난 거지”라고 흐뭇해했다.

이어 친구들은 숙소에서 아침식사를 했다. 해신탕과 미역국이 나왔고 친구들은 고급스러운 음식에 감탄했다. 해신탕을 먹던 데린은 “닭이 그냥 떨어져. 아주 부드러워”라면서도 “양이 무척 많다. 한국사람들이 건강한 이유를 알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친구들은 한국 영화를 보기로 하고 코엑스에 도착했다. 초행길임에도 불구, 데린은 길을 무척 잘 찾았다. 친구들은 “쇼핑몰이 엄청 크다”라고 놀랐다. 영화관 입구를 찾은 친구들은 “주변을 먼저 구경하고 오자”며 주변을 둘러보기로 했다.

친구들의 선택은 화장품가게 였다. 친구들은 제작진의 동안 외모를 보고 “우리도 당신들이 사는 화장품을 사고 싶다”고 밝혀왔던 것. 특히 데린은 마스크팩을 40개나 구매했고 이를 본 샘은 “피부가 아주 좋아지겠다”라고 전했다.

영화 시작 15분 전, 친구들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보기로 결정했다. 실제 송강호의 팬인 데린은 기생충을 보겠다는 일념으로 송강호가 프린트된 티셔츠를 입고왔다. 데이빗은 “데린은 영화 ‘박쥐’를 보고 송강호의 팬이 됐다”라고 말을 보탰다.

우여곡절 끝에 기생충 표를 구매한 친구들은 2시간 동안 영화를 관람했다. 카일은 “재미없을 거라 생각하고 들어갔는데 정말 좋았어. 한국 영화는 지루할거라고 생각했는데 완전히 사로잡혔어”라고 인정했다.

샘은 “정말 웃겼어”라며 “이 영화의 엔딩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할거야”라고 덧붙였다. 데린은 “최고의 영화는 혼란스럽게 끝나야해”라며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했는지 물어보고 싶어”라고 밝혔다. 친구들은 이동하는 택시 안에서도 ‘기생충’ 이야기만 나누며 행복해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