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4963 1092019071853844963 02 0201001 6.0.9-release 109 KBS 0

화재에 취약한 ‘필로티’…“쓰레기 적재·흡연 안 돼요!”

글자크기

[앵커]

건물 1층에 공간을 두고 주차장 등으로 활용하는 건축물이 많은데요.

​불이 나면 빠르게 번질수 있는 구조인데다 쓰레기를 쌓아두는 경우도 많아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수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등학교 건물이 시커먼 연기로 뒤덮였습니다.

필로티 구조로 돼 있던 1층 주차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 명의 사망자를 낸 대낮 다세대주택 화재도 필로티 건물 1층에서 일어났습니다.

주차장에 있던 종이상자에 담배꽁초가 떨어진 것이 원인이었습니다.

비슷한 구조의 건물이 밀집한 주택가를 찾아갔습니다.

1층 주차장에 자리한 재활용품 수거함.

폐가구와 전자제품 등 각종 쓰레기가 가득 쌓여있습니다.

[소방 관계자 : "스펀지류인데요. 이런 거는 유독성 가스를 많이 분출하는..."]

근처의 또 다른 건물도 마찬가지입니다.

종이상자를 비롯해 생활 쓰레기가 그냥 방치돼 있습니다.

바닥에 내버린 담배꽁초도 곳곳에서 발견됩니다.

이렇게 주차공간 한쪽에 쌓여있는 생활 쓰레기에 작은 불씨만 튀어도 큰 화재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필로티 구조는 사방에서 공기가 통해 불이 빠르게 번집니다.

특히 차량 등에 옮겨붙은 불이 벽을 타고 확산할 경우 순식간에 건물 전체가 불길에 휩싸일 수 있습니다.

[배철수/서울 은평소방서 예방팀장 : "1층에 있는 내부로 통하는 현관문은 화염과 연기를 차단할 수 있는 각종 방화문으로 설치를 해야 하고 문은 항상 닫혀있는 구조가 돼야 합니다."]

소방당국은 초기 화재 진화를 위해 필로티 건물 1층에 스프링클러 설비를 설치하고 소화기도 배치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이수민 기자 (watermi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