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5487 0092019071853845487 01 0101001 6.0.9-release 9 뉴시스 0

靑회동 결과 '합의문' 아닌 '공동 발표문'이 된 이유는

글자크기

황교안 '합의문'형식 거부…정동영이 '발표문'으로 중재안 제시

文대통령·與, 추경 강력 요구했지만...황교안 "국회 사안" 선긋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7.18.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18일 오후 장장 3시간 동안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청와대 회동 결과가 '공동 합의문' 형식이 아닌 '공동 발표문' 형태로 공개돼 주목된다.

당초 청와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공동 합의문'으로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추가경정예산(추경)과 외교라인 교체 여부 등을 놓고 문 대통령과 일부 야당 대표들 간에 입장차가 확인되면서 합의문보다 한단계 낮은 수준의 '발표문'으로 하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회동 직후 있었던 여야 5당 대표 브리핑을 종합하면 문 대통령은 합의문을 만들자고 요청했으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합의된 사인이 없으니 합의문까지는 어렵다고 거부했다. 이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중재안으로 발표문을 제안하면서 최종적으로 공동 발표문으로 결정됐다.

황교안 대표는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지금 내용들이 합의가 될 내용은 아니지 않냐. 논의된 것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차원에서 공동발표문으로 말씀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정동영 대표는 "대통령이 '여야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의 부당성에 대해 규탄하는 게 정부에 큰 도움이 된다. 함께 공동의견을 표명하는 합의문을 만들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는데 (황 대표가) 합의문까진 어렵다고 해서 (제가) 발표문으로 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공동발표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2019.07.18.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함께 배석한 장진영 비서실장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 문제에 대해서만 이라도 합의된 부분을 합의문으로 작성하는 게 좋겠다'고 적극 말해 여야 대변인단과 저도 같이 합의문을 작성했다"면서 "작성 과정에서 대변인들이 공통 논의된 부분을 합의문이 아니라 공동 발표문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도 "공동 선언문으로 원래 하려고 했으나 (야당에서) 선언문이 너무 무겁다고 해서 발표문으로 표현이 바뀌었다. 공동발표문이기 때문에 서로 이견이 없는 것만 발표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이견 있는 것은 서로가 앞으로 논의하기로 했으며 황교안 대표와 손학규 대표도 이런 모임을 좀 더 자주 가지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동에서 가장 이견차가 컸던 부분은 예상대로 '추경'이었다. 결과적으로 4개항 공동발표문에도 일본 대응 이외에 추경 등 다른 국정현안에 대한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이해찬 대표는 "문 대통령과 저는 모두발언과 비공개 회의에서도 추경 처리를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황교안 대표는 '국회 사안'이라며 더 이상 응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여야5당 대변인이 18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공동 발표문 낭독하며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2019.07.18.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추경안이 내일 처리돼야 8월 내년 예산을 편성할 때 중복 투자가 안 되는데 (그 부분에 대해선) 매듭이 안 됐다. 내일 안 되면 언제 될지 몰라 내년 예산 편성에 혼란을 겪게 될 사안"이라며 "실제 거제도와 통영은 조선소 주문량이 많이 들어오는데 추경 처리가 안 돼 보증 지원을 못해서 수주가 취소되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강원도도 산불 때문에 소나무가 다 죽었다. 소나무가 힘이 하나도 없어서 큰비가 오면 산사태가 날 가능성도 있는데 이런 상황을 외면하는 한국당에 대해 유감 유감 유감스럽다"고 '유감'을 연달아 세 번이나 언급했다.

이 대표는 19일 본회의 개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 채택에는 (여야 간) 이견이 없었는데 (본회의 개의 여부는) 내일 원내대표들이 협의해봐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lj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