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5889 0032019071853845889 01 01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48262264 false true true false 1563461322000 1563461328000 popular

김성원 "비서 음주운전 판단할 시간 없었다…진심으로 사과"

글자크기
연합뉴스

질의하는 김성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8.10.2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18일 음주 상태인 수행비서가 몰던 차량에 탔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데 대해 "사고 이후 병원에서 보좌관을 통해 비서의 음주적발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동두천시 지행역사거리에서 비서가 몰던 차를 타고 가다 뒤에서 들이받이는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이 비서의 음주사실을 적발,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김 의원에 대해 음주운전 방조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차량 탑승 후 1.5km내외의 거리를 이동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며 "짧은 시간 수행비서의 음주여부를 판단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저희 직원이 잘못된 행동을 한 점에 대해서는 분명히 혼나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며 "직원도 반성의 의미로 사직 의사를 밝혀 면직 처리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고 당시 자신의 음주 여부에 대해서는 "출근길 교통사고였고 전날 저녁을 포함해 오전까지 술을 먹지 않았다"며 "이 부분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채혈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유를 불문하고 직원의 부적절한 행위로 동두천·연천 주민 여러분과 국민께 깊은 우려와 걱정을 끼쳐드린 것에 대해 국회의원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a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