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684 0252019071953846684 01 0103001 6.0.10-RELEASE 25 조선일보 0 popular

"文정권 싫다는 여론, 한국당 票 될거란 건 착각"

글자크기

'총선 필패론' 김용태 한국당 의원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은 18일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을 우리 당에 대한 지지로 착각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궤멸적 패배를 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가진 본지 인터뷰에서 "내년 총선 승리를 확신하는 일부 당내 분위기는 '민심(民心) 역주행'이나 다름없다"며 "이대로 간다면 좌파 20년 장기 집권은 현실이 될 것"이라고 했다. 3선의 김 의원은 황교안 대표 취임 전 비상대책위 체제에서 사무총장을 맡아 당 혁신 작업을 주도했다. 내년 총선에서 본인의 지역구(서울 양천을)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그는 "내년 선거를 '박근혜냐, 아니냐'로 간다면 필패한다"면서 "중도 통합 반문(反文) 연대를 통해 '문재인이냐, 아니냐'의 구도로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지금 시점에서 '총선 필패론'을 꺼내는 이유가 뭔가.

"한국당은 지지율만이 아니라 시선도 '박스권'에 갇혀 있다. 위기 감지 능력이 완전히 퇴화해서 지금 어떤 처지에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 '문재인 정권이 하는 것 좀 보라'면서 내년 총선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이건 민심을 바로 읽지 못하는 것이다. 지금이 아니면 언제 말하겠는가."

―실제 지역 유권자 분위기는 어떤가.

"최근 술자리에서 동석한 분이 '문 대통령이 잘하는 것 하나도 없다'고 비판하더라. '그러면 한국당 찍으실 거냐'고 되물었더니 '갑자기 여기서 한국당 이야기를 왜 꺼내느냐'는 답이 돌아왔다. 이것이 현실이다. 내년 총선에서 밀린다면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말한 민주당 장기 집권이 현실화될 것이다."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본지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을 한국당에 대한 지지로 착각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궤멸적 패배를 당할 것”이라고 했다.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당은 현 정권에 비판적인 유권자를 왜 흡수하지 못하나.

"언어와 태도부터 틀렸다. 한국당은 지금의 정치·언론 환경을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한다. 그러나 합리적인 지적을 하면 인정하고 속도감 있게 바로잡아야 한다. 그런데 지금 한국당은 '잘못하지 않았다'고 한다. 더 나아가서 '뒤집어씌운다'고 반박한다. 이런 태도가 유권자들의 반감을 불러올 수 있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하나.

"우선 박근혜 전 대통령을 놓아줘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을 이용하는 사람들과 과감히 결별하자는 얘기다. 박스권에 갇힌 시선을 중도 통합으로 돌려야 한다. 유승민·안철수·김종인·원희룡 누구라도 좋다. 문재인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반문 연대'로 뭉쳐야 한다."

―유승민·안철수 같은 분은 생각이 다를 수 있다.

"우리와 함께하려면 그분들에게 명분과 공간을 줘야 한다. 중도 통합이라는 '명분'이 있어야 이들이 한국당과 함께할 수 있다. 다음은 이 사람들이 '빅 텐트' 안에서 설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 그러려면 한국당이 기득권을 내려놔야 한다."

―여당도 인적 쇄신을 말하는데 한국당은 어떤가.

"민주당은 현역 의원들이 자진 사퇴하면서 유권자에게 감동을 주려 할 것이다. 여당은 자진 사퇴해도 갈 자리가 많다. 한국당은 집권당일 때야 천하의 인재들이 몰렸지만 지금은 아니다. 인재 영입 구조 자체가 바뀌었는데도 성공한 사람을 모셔오겠다는 옛 방식을 고집하고 있다."

―김 의원이 내부 총질한다는 비판도 있다.

"나 하나만 당선되면 된다는 시각에서 보면 (이런 고언이) 내부 총질로 비치는 거다. 유권자들은 '너희가 잘하면 찍어줄게. 문 정권 실정을 한번 막아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한국당은 '우리 당을 찍어주면 문 정권을 막아줄게'라면서 앞뒤 순서를 거꾸로 이해하고 있다."

―황교안 체제는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나.

"이대로 가면 큰일 난다는 위기감이 있을 때 비상한 수단이 나온다. 그런데 지금은 너무 조용하다. 이러면 아무것도 못 해보고 그냥 지는 거다. 구성원을 설득해서 결단해야 할 때다. 결국 중도 통합이라는 길밖에 없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