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8483 0022019071953848483 04 0401001 6.0.10-RELEASE 2 중앙일보 0

이란 美무인기 쏘자, 美도 이란 무인기 격추···호르무즈 전운

글자크기

트럼프 “이란 드론, 미 군함에 1000야드 근접…방어 조치”

중앙일보

미국 해군의 강습상륙함 USS 복서.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르무즈 해협에서 미국 해군 군함이 이란 무인정찰기(드론)를 격추했다고 미국 정부가 공식 확인했다. 이에 따라 역내 긴장이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고 BBC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미국 군함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의 드론(무인기)을 격추해 파괴시켰다”며 “이는 이란의 적대적인 행동에 대한 조치”라고 밝혔다.

그는 미 해군 강습상륙함 USS복서는 이란 드론이 선박에서 1000야드(약 900m) 이내로 접근해 여러차례 퇴각을 요청했지만, 이란이 이를 무시해 방어적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국제 수역에서 운항 중인 선박들에 대한 이란의 많은 도발적이고 적대적인 행동의 가장 최근의 일”이라며 “모든 국가가 항행 및 국제 교역의 자유를 방해하려는 이란의 시도를 규탄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도 성명을 통해 “복서함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위협 범위에 들어간 뒤 드론에 대한 방어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가 이란 드론 격추 사실을 인정함에 따라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싼 긴장은 더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이란 무인기 격추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이날 석유 불법 환적 혐의로 외국 유조선 1척과 선원 12명을 법원 명령에 따라 억류했다고 발표한 날 이뤄졌다. 이 유조선은 지난 14일 호르무즈 해협의 라르크섬 남쪽 해상에서 이란의 소형 선박들로부터 석유 연료를 넘겨받아 다른 외국배로 옮겨 싣던 중이었다. 파나마 선적의 리아호로 알려졌으며, 억류 당시 선박 자동식별장치(AIS)를 끈 채 이란 영해로 옮겨졌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2015년 체결된 이란 핵 협상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부활하면서 이란과 미국 간 긴장은 고조되고 있다.

지난 6월 20일 이란 혁명수비대는 미군 드론 RQ-4 글로벌호크가 자국 영공을 침범했다며 격추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날인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찰기를 격추한 당일 세 곳의 타격 지점을 대상으로 보복 공격을 계획했으나 150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보고를 받은 뒤 작전 실행 10분 전에 전면 중단했다”고 밝혔다.

호르무즈 해협은 페르시아 만과 오만 만을 잇는 좁은 해협으로, 이란산 원유 등 페르시아 만에서 생산되는 원유의 주요 운송로 중 하나다. 미국과 이란이 대립할 때마다 거론되는 거점이기도 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