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9326 0182019071953849326 05 0506003 6.0.10-RELEASE 18 매일경제 0

방한 앞둔 트레제게, 이탈리아서 음주운전 적발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방한을 앞둔 유벤투스의 레전드 다비드 트레제게(42)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알려졌다.

‘풋볼이탈리아’ 등 이탈리아 언론은 19일(한국시간) “유벤투스와 프랑스 대표로 활약했던 트레제게가 음주운전으로 면허 취소와 벌금 처분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레제게는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전 팀 동료 마우로 카모라네시와 저녁 식사를 하면서 와인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경제

유벤투스 레전드 다비드 트레제게가 이탈리아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돼 물의를 빚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후 자신의 지프 차량을 몰고 가던 중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받은 뒤 한 시간 넘게 거부하다가 측정한 결과 기준치를 초과해 음주운전이 적발됐다. 음주 측정을 거부하면서 경찰에 욕설까지 내밭은 사실까지 알려졌다.

트레제게는 2000년부터 2010년까지 유벤투스에서 활약했다. 팀 외국인 선수 최다골(171골) 기록 보유자다. 프랑스 국가대표로는 A매치 71경기에 출전해 34골을 넣었고, 1998 프랑스 월드컵과 유로2000 우승에 힘을 보탰다.

트레제게는 오는 26일 팀 K리그와 유벤투스 친선전에 맞춰 한국을 찾을 예정이다. 올스타전이 열리기 하루 전 유벤투스 전성기를 이끌었던 에드가 다비즈와 축구클리닉에 참여한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