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52026 0032019071953852026 01 01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52041027 popular

나경원 "오늘 국조 받거나 내주 투포인트 국회 열면 추경 처리"

글자크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까지 언급…단교적 해법 찾는 듯"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19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의 조건으로 이날 중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 국정조사를 수용하거나, 다음 주 '투 포인트' 국회를 열어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표결을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9 kjhpress@yna.co.kr



나경원 원내대표는 6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군 기강 해이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국정조사를 하거나 이에 대한 책임을 묻는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에 대한 표결은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정조사를 받으면 오늘 안에 나머지 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해 할 건 하고 뺄 건 빼겠다"며 "아니면 다음 주 투 포인트 국회를 열어달라. 하루는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보고하고, 하루는 추경안과 해임건의안을 표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두 가지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달라"며 "그것이 국회가 해야 할 최소한의 책무를 다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과 관련해서는 "정 장관의 거취에 대한 답이 있을 줄 알았다. 외교·안보라인의 교체에 대해서는 답도 없이 추경 통과만을 강조했다"며 "답답함을 넘어 절망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급기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까지 언급했다. 당장 일본의 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 안보마저 볼모로 삼겠다는 것이다"라며 "그런 중대한 사안을 어떻게 그렇게 즉흥적으로 대답할 수 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교적 해법을 호소하는데 이 정권은 단교적 해법을 찾는 거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 민정수석에게서 죽창가란 단어가 나오고, 야당에는 토착 왜구라고 하며, 정부를 비판하면 친일·매국으로 몰아붙인다"며 "유치한 이분법으로 편 가르기를 하고 있다. 청와대가 위기 극복 컨트롤타워가 아니라 총선 컨트롤타워가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 해법에서도 돈을 푸는 것 외에 적어도 소득주도성장까지는 안되더라도 적어도 선택근로제나 주 52시간 예외업종 확대 등에 대해서라도 이야기할 줄 알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정권이 변하지 않으면 경제불황도 타개할 수 없고 일본의 보복 조치에 대한 위기 극복도 할 수 없다"며 "아집을 버리고 분열을 지양하며 국익만 생각하는 해법을 제시해달라"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