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9094 0512019072053869094 03 0310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맥가이버 칼' 되고픈 기아차 '셀토스'…소형SUV 판도 바꾸나

글자크기

[시승기]고급스러운 디자인, 동급 대비 넓은 공간

각종 편의사양으로 운전자 만족 높여…1900만원대부터

뉴스1

셀토스 주행 모습. (기아차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작지만 활용도가 높고 모험심을 불러일으키는 터프한 감성을 가진 '맥가이버 칼'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했습니다."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는 동급 최고 수준의 크기와 넓은 실내공간, 젊고 고급스러운 디자인 등이 강점으로 꼽힌다. 소형 SUV임에도 '맥가이버의 칼'처럼 높은 활용도와 역동성을 강조한 것이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연간 판매 목표를 1만8000대로 잡았다. 일주일 전 현대자동차가 출시한 베뉴, 지난달 쌍용차가 내놓은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 등이 소형 SUV 시장에서 경쟁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차별화를 꾀한 셀토스가 시장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진다.

기아차는 지난 18일 경기도 여주시 마임비전빌리지에서 셀토스 출시 및 시승 미디어행사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이날 시승은 여주 마임비전빌리지에서 강원도 원주시 오크밸리까지 왕복 약 130㎞ 구간에서 진행됐다. 시승차량은 가솔린 1.6 터보 모델 '노블레스' 트림이다.

셀토스의 외관은 앞서 출시된 현대차 베뉴, 쌍용차의 티볼리보다 정통 SUV의 묵직하고 역동적인 느낌이 강했다. 전면부엔 기아차 특유의 '타이거 노즈(호랑이코)' 그릴에서 진화한 '타이거 페이스' 그릴이 눈에 띄었다. 후면부엔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와 듀얼 팁 데코 가니쉬를 적용해 견고한 모습을 연출했다.

셀토스의 두드러진 차이는 차체의 크기에서 나타났는데 1인 라이프를 추구하는 베뉴나 여성 고객층을 타깃으로 하는 티볼리와는 확실히 다른 방향성을 느낄 수 있었다.

뉴스1

셀토스 실내 인테리어. (기아차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셀토스의 전장은 4375㎜로 베뉴와 티볼리보다 각각 335㎜, 150㎜ 길다. 소형 SUV 중 최대 길이다. 전폭은 1800㎜로 베뉴보다 30㎜ 길며, 티볼리(1810㎜)와는 10㎜ 차이가 난다. 축거는 2630㎜로 베뉴보다 110㎜, 티볼리보다 30㎜ 길다.

자연스레 실내공간도 넓어졌다. 2열 공간은 성인 남성이 앉았을 때 크게 불편한 느낌이 들지 않았다. 또 498ℓ에 달하는 트렁크 용량은 골프백과 보스턴백을 각각 3개씩 실을 정도로 충분하다. 패밀리 용도로도 손색없는 실내 공간 경쟁력을 갖춰 소형 SUV의 부족한 공간에 답답함을 느꼈던 소비자들은 만족할 것으로 보인다.

운전석에선 10.25인치의 내비게이션이 눈에 띄었는데 각 구성품의 경계를 매끄럽게 처리하는 '심리스(Seamless)' 디자인을 디스플레이에 적용해 절제되고 젊은 고급스러움을 표현했다. 이밖에 기아차 최초로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적용된 것도 특징이다.

본격적인 주행에 나서 서서히 속도를 높이자 묵직하면서도 시원한 가속력을 느낄 수 있었다. 이날 시승차량에 적용된 1.6 가솔린 T-GDi 엔진의 성능은 최대출력 177마력에 최대토그 27.0kgf·m를 보인다. 여기에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가 결합됐다.

고속 주행에도 코너를 돌거나 차선을 바꿀 때 뒤틀리지 않는 단단한 조향성능도 만족스러웠다. 또 소음과 진동도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엔진 출력음이 차량 내부로는 거의 들어오지 않았으며, 노면 진동이 운전자에게 전달되는 느낌도 거의 들지 않았다.

뉴스1

셀토스 실내 인테리어. (기아차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행 중간중간 셀토스에 적용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성능을 체험하는 것은 또 다른 묘미였다. 기아차는 셀토스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를 비롯해 Δ차로 유지 보조(LFA) Δ차선 이탈방지 보조(LKA) Δ하이빔 보조(HBA) 등을 전 트림 기본으로 적용했다.

다만, 운전석에 배치된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는 오히려 운전 시 시야를 방해하는 요소처럼 느껴져 아쉬움으로 남았다. 시트 조절 뒤에도 상대적으로 작은 느낌의 유리판에 표시된 주행정보 일부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체격에 따라 다르겠지만 성인 남성의 경우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는 셀토스가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뒤흔들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도 "셀토스는 디자인과 상품성 부문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한다"며 "치열한 국내 소형 SUV 시장의 게임체인저가 될 모델"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시장 반응은 좋다. 셀토스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이달 17일까지 영업일 기준 16일간 총 5100대가 사전계약 됐다. 특히 핵심 타깃인 30대 비중이 높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올해 남은 6개월간 내수에서 1만8000대 판매를 목표하고 있다.

셀토스의 트림별 판매 가격은 트림별 판매 가격은 Δ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29만원, 프레스티지 2238만원, 노블레스 2444만원 Δ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0만원, 프레스티지 2430만원, 노블레스 2636만원이다.

뉴스1

셀토스 트렁크. (기아차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ward@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