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0326 0042019072053870326 02 0201001 6.0.9-release 4 YTN 0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구속영장 기각...검찰 "재청구 검토"

글자크기

[앵커]

삼성 회계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처음으로 분식회계 관련 혐의를 적용해 청구한 영장이 모두 기각됐습니다.

법원이 오늘(20일) 새벽 주요 범죄가 성립되는지 다툴 부분이 있다며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와 임원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건데요.

지난 2015년 삼성 합병부터 삼성의 경영권 승계구조를 바탕에 깔고 진행된 검찰의 수사가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게 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봅니다. 권남기 기자!

법원이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는데요. 두 번째 영장 기각이죠?

[기자]

지난 5월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적용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이어 두 번째입니다.

어제(1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 심사 뒤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하던 김 대표는 오늘(20일) 새벽 법원의 기각 결정 뒤 구치소를 나왔습니다. 직접 보시죠.

[김태한 /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 (두 번째 영장도 기각되셨는데 한 말씀 부탁합니다.) ……. (여전히 분식회계 모른다는 입장입니까?) …….]

법원은 김 대표와 함께 삼성바이오로직스 김 모 전무와 심 모 상무의 구속영장 역시 모두 기각했습니다.

[앵커]

법원이 어떤 이유에서 김태한 대표 등의 영장을 기각했는지 설명해주시죠.

[기자]

법원이 김 대표 등의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공통으로 든 사유는 주요 범죄 성립 여부에 다툴 부분이 있다는 겁니다.

앞서 검찰은 이들에게 자본시장법과 외부감사법 위반, 횡령, 증거인멸교사 등 모두 4가지 혐의를 적용해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고의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혐의와 함께 코스피 상장 과정에서 허위 자료를 이용하고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혐의 등입니다.

법원은 이 가운데 어떤 범죄 혐의가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는 따로 지적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주요 범죄라는 표현과 이번 검찰 수사의 본류가 삼성의 회계사기 의혹이라는 점에서, 법원이 김 대표 등의 분식회계 관여 혐의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앵커]

검찰 측은 곧바로 영장 재청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요?

[기자]

검찰은 이번 구속영장 기각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분위기입니다.

지난해 금융당국에서 4조5천억 원 규모의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한 차례 판단을 내린 바 있고, 이후 검찰 수사를 앞두고 회계 관련 문건을 없애는 등 조직적인 증거인멸로 삼성 임직원 8명이 구속된 상태에서 영장 기각은 이해하기 힘들다는 겁니다.

또, 회계법인 관계자들이 삼성 측의 요구로 합병 비율 검토보고서 등 회계 자료를 조작했다는 점을 사실상 시인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김태한 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수사로 가는 주요 길목으로 꼽혀온 만큼, 이번 영장 기각으로 지난 2015년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작업 관련 의혹으로 나아가는 검찰 수사는 앞으로 속도 조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권남기[kwonnk09@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YTN 화제의 뉴스]
타이어 절반 물 잠기면 차량 꼭 멈추세요!
트럼프, 한일갈등 첫 언급 "문 대통령이 개입 요청"
한국인이 불 지른 거 아닌데…日서 퍼지는 유언비어
37년 전 부인 실종된 농가에서 유골 발견…경찰 조사
우익 협박에도…'위안부 다큐' 만든 일본계 미국인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