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1561 0242019072053871561 02 0201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63594300000 1563594690000 popular

태풍 '다나스', 오늘 정오 열대저압부로 약화…남부는 큰비

글자크기

전라·경상, 강원동해안 여전히 호우특보

기상청 "강한 비·바람 예상…피해 유의"

이데일리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높은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기상청은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정오경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이날 오후 12시 현재, 진도 서남서쪽 약 5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

태풍이 열대저압부로 약화됐지만 남부지방엔 여전히 호우특보가 내리진 상태다.

제주도에 내려졌던 태풍특보는 해제됐지만, 전라도·경상도 일부와 강원 동해안엔 호우특보가 내려졌다. 경남 지역의 경우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계속되고 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남부지방과 제주도산지를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되고, 오늘도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며 “심한 피해를 우려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9일 자정부터 20일 정오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 삼각봉 1029.5㎜, 경남 산청 지리산 332.5㎜, 여수 거문도 329.5㎜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