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1734 0512019072053871734 03 0309001 6.0.9-release 51 뉴스1 0

들끓는 여론에 '유니클로' 배우진 대표 "추가 사과할 것"

글자크기

"일본 본사와 협의 후 사과 한 것…오해 있어"

뉴스1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구성원들이 18일 세종시 어진동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일본정권의 경제보복에 항의하며 일본 기업 제품 불매운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9.7.18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한국 불매운동을 깎아내렸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유니클로가 추가 사과에 나선다. 싸늘한 여론이 계속되고 있는데다 사과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배우진 대표는 20일 2019년 롯데그룹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부족한 부분을 느끼고 있다"며 "추가로 검토해서 고객에게 (사과문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니클로는 한국의 불매운동을 깎아내렸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유니클로 모기업 패스트리테일링의 2018회계연도 실적 결산 설명회 자리에서 오카자키 타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한국에서 일어나는 일본 제품 불매 움직임이 이미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도 "이는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한국 내 여론이 들끓으며 국내 유니클로 매장 곳곳에서 불매운동을 독려하는 1인 시위가 벌어졌다. 결국 일본 임원 발언 닷새 만에 사과문을 발표했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입장문을 통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 고객님들께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뿐이며 그러한 노력을 묵묵히 계속해 나가겠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날 배 대표는 일부에서 사과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오해가 있었다"며 "(사과문은)일본 본사하고 공동으로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7일에도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은 "소통의 문제로 오해가 발생했다"며 "어떤 재무 임원이 투자자 앞에서 악재가 오래 갈 것이라고 말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passionkj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