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2777 0532019072053872777 05 0501001 6.0.10-RELEASE 53 노컷뉴스 0

'비는 멈췄는데…' KBO 올스타전 왜 순연됐나?

글자크기

폭우로 인해 경기장 정비에서 상당한 시간 필요해

팬들과 선수들의 안전을 고려한 선택

창원=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노컷뉴스

20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KBO 올스타전이 우천으로 순연됐다. 올스타전은 2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진=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팬들이 기다린 올스타전이 결국 하루 미뤄졌다. 비는 멈췄지만 또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 탓이다.

20일 창원 NC파크에서는 별들의 축제 2019 KBO 올스타전이 예정돼 있었다.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폭우가 쏟아지면서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지만 오후 들어 비가 점차 줄어들어 팬들도 경기장을 찾아 올스타전 개최를 기대했다.

하지만 결국 올스타전 개최는 21일로 변경됐다. 팬과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서다.

현재 창원 NC파크의 내야는 방수포로 덮여있지만 경기장 곳곳에 물웅덩이가 생겼다.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상태로 정비하려면 3시간가량 시간이 소요된다. 경기장 상태가 좋지 못해 선수들의 부상 우려도 따른다. 강풍도 여전해 경기가 제대로 진행되기 어렵다.

또 올스타전은 사실상 팬들을 위한 자리다. 팬들이 올스타전을 제대로 즐기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빠른 결정을 내린 것이다.

KBO 관계자는 "현재 상태로는 사전행사를 비롯해 팬들을 위해 열리는 팬 사인회, 이벤트 경기 등을 진행하기 어렵다"고 전하고 "지금은 비가 멈췄지만 이후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 상황이라 부득이하게 순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21일로 변경된 올스타전은 일정도 약간 변경됐다. 올스타 팬 사인회 티켓이 정오부터 배포되고 오후 1시 50분부터 5시 40분까지 올스타 팬 사인회 및 홈런레이스 예선, 퍼펙트피처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본 경기는 오후 6시부터다.

만약 21일에도 경기를 진행하기 어려울 정도로 비가 내린다면 경기 연기 없이 올해 올스타전은 열리지 않게 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