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2940 0512019072053872940 01 0102001 6.0.9-release 51 뉴스1 0

트럼프 첫 언급·볼턴 곧 방한…靑, 美해법 주시 속 대일대응(종합)

글자크기

트럼프, 백악관서 기자들과 문답…"文대통령 관여 요청 있었다"

당장 개입보단 당사자 간 조속한 해결 필요하다는 인식 드러내

뉴스1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조소영 기자 =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한일갈등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 시간) '한일정상이 요청한다면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냉각된 한일갈등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향후 미(美) 측 인사들의 방한(訪韓) 결과 등을 종합해 지속적인 대일(對日)대응에 나설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50주년을 맞은 소감을 전한 뒤, 이어진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한일 간 긴장이 지속되고 있다'는 기자의 언급에 "한국 대통령이 내게 관여(involved)할 수 있는지 물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문재인 대통령)는 내게 현재 그들(한일) 사이 무역에 관해, 주로 무역에 관해 여러 마찰(friction)이 있다는 걸 말했다"고 밝혀 한일갈등을 무역에 관련한 사안으로 이해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그들 모두가 내가 (관여)하길 원한다면 나는 그렇게 할 것이다"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개입을 요청하지 않았음을 암시했다. 이어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길 바란다(Hopefully they can work it out)"면서 한일갈등에 당장 개입하기보다는 당사자 간 조속한 해결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양쪽 지도자 모두를 좋아한다"며 "나는 문 대통령을 좋아한다. 그리고 내가 아베 총리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는 당신들이 알 것이다. 그는 무척 특별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20일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과 관련, 지난 한미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관심을 가져달라'는 말을 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문 대통령이 한일문제를 언급한 적이 있었음을 인정한 것이다. 청와대는 다만 '관여'가 아닌 '관심'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난달 30일 한미정상회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근 한일 간 갈등에 대해 관심을 가져달라'고 한 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일본언론은 경제보복 가능성을 지속해서 보도하고 있었으며, 문 대통령은 갈등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의 일환으로 언급을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그간 한일 모두가 핵심 동맹국이며 미국은 '3자 관계 강화'를 추구한다는 입장을 반복해 왔다. 이로 인해 한·미·일 3각 공조에 균열이 발생하는 것을 우려해 한일관계가 더욱 악화되는 것은 막으려 할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 또한 이날(20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및 향후 미국 측 인사들의 방한과 관련 "한일갈등이 계속될 경우, 한·미·일 공조체계가 흔들리게 되니, 미국 측에도 좋지 않은 영향이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우리측이 전날(19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재검토에 대해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밝히고 나선 것은 일본뿐만이 아니라, 미국 측에도 메시지를 주려 했던 게 아니냐는 풀이가 나온다.

이런 가운데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내주 한국과 일본을 연쇄 방문, 꼬여가는 한일갈등과 관련해 어떤 목소리를 낼지 주목된다.

볼턴 보좌관은 방한 시,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의 만남에 이어 문 대통령과 만날 가능성도 커 보인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가 앞서 한일갈등에 대해 밝혀온 인식에 따르면 결국은 '당사자 해결'이 양국에 요청될 것으로 보인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지난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미국이 지금은 한일관계 중재 또는 개입 의사가 없다고 했다. 이어 한일 간 갈등은 당사국 간 해결이 우선이며, 미국은 미국의 이익과 안보가 영향을 받을 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방한한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신임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한국과 일본은 근본적으로 예민한 문제들을 해결해야만 할 것"이라며 "조만간 해결책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미국이 구체적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우리는 오늘 매우 유익한 토론을 했다"며 말을 아꼈다.

또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9일 '미국의 소리(VOA)'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일 간 갈등 중재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양국이 역내 주요한 사안에 집중하라고 촉구하는 것 외에는 중재할 계획이 없다"며 "미국은 우리의 가까운 두 동맹국이 진지한 논의를 통해 이번 사안을 해결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