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3487 0102019072053873487 04 0401001 6.0.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63609371000 1563609371000

기차 시각 늦은 中여성, ‘발’ 뻗어 기차 출발 막아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차 출발 시각에 늦은 여성이 '발'로 기차 출발을 제지한 사실이 알려져 거센 비난에 휩싸였다.

중국 광저우 철도경찰은 지난 14일 밤 11시 20분 광저우 기차역에서 벌어진 황당한 사건을 공개했다. 당시 광저우-창사행 기차는 출발 시각이 임박해 검표를 마감한 상태였다.

하지만 뒤늦게 검표소 앞에 도착한 여행객 3명은 기차를 놓칠 수 없다고 소리쳤고, 이중 한 여성은 갑자기 개찰구를 뛰어넘었다. 나머지 일행 2명도 덩달아 개찰구를 뛰어넘어 기차로 돌진했다.

맨 처음 개찰구를 뛰어넘었던 여성 왕씨는 출발하려는 기차의 창문을 거세게 두드리며 "문을 열라"고 소리쳤다. 사고 위험이 높다고 판단한 검표원은 왕씨를 안전선 밖으로 끌어냈다.

하지만 기차가 아직 출발하지 않은 것을 발견한 왕씨는 누구도 예상치 못한 행동을 벌였다. 갑자기 발을 뻗어 기차와 승강장 사이 틈새로 끼워 넣은 것.

경찰과 기차역 직원들이 달려와 왕씨를 끌어내려 했지만, 그녀는 끈질기게 버티며 발을 빼지 않았다. 여러 명이 그녀의 발을 끄집어 내기 위해 실랑이를 벌이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

결국 그녀의 발을 빼는 데 성공했지만, 정시에 출발해야 하는 기차는 7분이나 지연되고 말았다.

조사 결과, 그녀를 비롯한 일행 3명은 광저우에서 창사로 향하는 막차를 타고 이튿날 출근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기차 시각에 다소 늦어 막차를 놓치게 되자, 출근을 못 하게 될 게 염려돼 이처럼 황당한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왕씨는 공공질서 교란 혐의로 구류 9일의 행정처분을 받았고, 일행 2명은 경고 처분을 받았다.

사진=리스핀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