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3521 0042019072053873521 01 0101001 6.0.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63608158000 1563610927000 popular

靑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에 '한일 갈등' 관심 요청"

글자크기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관여 요청을 받았다고 밝힌 데 대해 청와대는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때 관련 언급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한일 갈등 상황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다는 설명인데 다음 주 존 볼턴 보좌관의 연쇄 방한, 방일이 중요한 계기가 될 전망입니다.

신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판문점에서의 남북미 3자 회동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한국과 일본의 갈등 상황에 대한 언급도 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갈등에 관한 '관여'를 요청했다고 밝혔고,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최근의 한일 갈등에 대해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 (6월 30일) : 지역 글로벌 이슈에서도 한미 양국은 동맹국으로 적극 협력할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관여'와 청와대가 언급한 '관심'에는 차이가 있지만,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시작 전인 지난달 30일 한미 정상이 이미 이 문제를 테이블 위에 올려놨다는 뜻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일 정상이 원할 때 자신도 관여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고, 미 국무부는 한일 갈등을 직접 중재하기보다는 한일 양자 간 해결을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당장 개입하겠다는 뜻은 아니지만, 손 놓고 구경만 할 태세도 아니어서 한·미·일 3국 공조를 유지하기 위해 미국도 움직일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김현종 /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지난 14일) : 미국 측 인사들이 우리 입장에 대해서 충분히 공감한 만큼 미 측이 필요하다면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달 23일까지 연장 여부를 정해야 하는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이 지렛대가 될 거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협정이 연장되지 않으면 한·미·일 3국 안보 협력도 타격을 받기 때문인데, 청와대는 협정의 유용성을 따져보겠다는 입장과 기본적으로 협정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동시에 발신하는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차원에서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이후 20여 일 만에 다시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존 볼턴 백악관 안보 보좌관의 행보가 더욱 중요합니다.

우리나라와 일본을 연쇄 방문하는 것이어서 일본의 수출 보복 사태에 어떤 전환점이 될지 주목됩니다.

YTN 신호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YTN 화제의 뉴스]
靑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에 '한일 갈등' 관심 요청"
'도둑들' 출연 홍콩 배우, 中 행사장에서 피습당해…
한국인이 불 지른 거 아닌데…日서 퍼지는 유언비어
37년 전 부인 실종된 농가에서 유골 발견…경찰 조사
우익 협박에도…'위안부 다큐' 만든 일본계 미국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