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0353 0092019072153880353 02 0201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679781000 1563679801000 popular

올해 3번째 최대 진도 4 지진…"잠깨는 수준"

글자크기

경주시 내륙, 동해 해역이어 진도4

올해 남한 내륙지역 지진 규모 1위

기상청 "아직 피해 접수된 것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 기상청은 21일 오전 11시04분께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50도, 동경 128.10도며 발생깊이는 14㎞다.이 지진으로 경북·충북에 진도 4, 대전·세종·전북에 진도 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에 진도 2의 진동이 감지됐다. 2019.07.21.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고가혜 기자 = 21일 경북 상주시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이번 지진은 올해 3번째 발생한 '최대 진도 4' 수준의 지진으로 기록됐다. 진도 4는 밤에는 잠에서 깨는 정도 수준으로 현재까지 피해가 접수되지는 않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04분께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일어났다. 진앙은 북위 36.50도, 동경 128.10도며 발생 깊이는 14㎞다.

이 지진으로 경북·충북에 진도 4, 대전·세종·전북에 진도 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에 진도 2의 진동이 감지됐다.

경북·충북 지역에서 느낀 진도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정도의 수준이다.

진도 3의 경우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이며, 진도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의 수준이다.

올해 최대 진도 4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3번째다. 내륙에서 발생한 것만 따져보면 이번이 2번째다.

지난 1월10일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5㎞ 지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와 지난 4월19일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에도 최대 진도 4가 기록된 바 있다.

지난 2월10일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발생했던 규모 4.1의 지진도 내륙에서 관측된 최대 진도는 3 정도의 수준이었다. 이 지진은 내륙과 해역을 포함해 올해 발생한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이었다.

한편 이번 지진은 전날 유사한 위치에서 규모 2.0의 지진이 발생한 이후 하루만에 다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20일 0시38분께 상주시 남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2.0의 지진이 일어났다. 당시 진앙은 북위 36.33도, 동경 128.08도로 당시에는 최대 진도 1의 약한 진동만 감지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피해는 아직 접수된 것이 없으며 남한 내륙지역에선 올해 규모 1위의 지진"이라면서 "향후 여진 등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21일 밝혔다.

gahye_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