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1405 0092019072253911405 03 0301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85412000 1563785439000 popular

일본도 불매운동 맞불?…전문가 "명분 부족해 확산 안될것"

글자크기

‘기업대상 보복 최종피해는 일본’이라는 인식 있어

트위터 중심 한국제품 식별법 돌지만 확산 안돼

뉴시스

【서울=뉴시스】일부 일본인들이 트위터에 올리고 있는 한국상품 식별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미영 기자 =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일본이 ‘맞불 불매운동’을 벌일 가능성에 대해 업계는 예의주시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일본 내에서도 한국기업에 대한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인식이 있어 당장은 불매운동이 본격화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22일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국제품 불매운동’이라는 제목의 글이 돌고 있다. 라면, 김치, 막걸리, 화장품 등 한국제품 리스트까지 담은 포스터도 함께 게재됐다.

그러나 이는 과거 일본 극우단체가 뿌린 전단지로, 최근 일본 상품 불매운동과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일본에서 전혀 움직임이 없는 것은 아니다. 트위터 등에서 ‘한국 불매운동’을 검색하면 한국 상품의 바코드를 식별하는 방법 등을 올린 글들이 올라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가장 간단하고 최고로 효과적인 게 한국제품 불매운동’ ‘한국제품 판별법’ 등의 글이 덧붙여 리트윗되고 있다.

제품마다 찍히는 고유 바코드에는 맨 앞자리에 국가코드가 찍혀 해당 제품의 생산·제조국을 알수 있다. 일본산 제품의 바코드는 49와 45로, 한국산 제품은 80으로 시작한다.

이 바코드 식별법은 일본에서 확산된 게 아니라 현재 국내에서 번지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의 방법으로 온라인 상에서 공유되고 있는 것이다. 일부 일본인들이 이를 차용해 한국상품 불매운동 움직임을 만들기 위해 퍼나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일부 시민들의 개인적 의견일 뿐 조직화된 건 아니란 게 현지 상황을 잘 아는 사람들의 판단이다.

일본에 진출한 한 기업 관계자는 “일본에서도 한국에서 확산하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여론이 안좋긴 하다”면서도 “그러나 예전처럼 극우 반한 단체의 움직임은 감지되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일본인들이 이전과 달리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는데 대해 전문가들은 역사문제가 아닌 기업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강성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일 갈등이 장기화되면 기업 측면에서 봤을 때 보복 대상인 삼성보다는 삼성에 수출하는 일본 기업이 타격이 더 크단 걸 일본인들도 잘 알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의 대응이 어찌보면 일본인에게도 창피한 일로 인식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다일본인들은 최근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유례없는 ‘냉철하고 조용한 캠페인’에 주목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명분이 부족한 싸움에서 감정적으로 대처하느니 현재와 같은 관망상태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mypar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