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2872 1072019072253912872 06 0602001 6.0.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74900000 1563867087000 related

[단독]송혜교, 이혼성립전 인터뷰 공개 '눈길'…"올해는 혼자만의 시간 필요하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배우 송혜교(37) 송중기(34) 커플의 이혼 조정이 성립된 가운데, 송혜교가 법적인 이혼이 성립되기 전 인터뷰를 통해 앞으로 계획과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최근 세계적 주얼리 브랜드 쇼메가 모나코에서 연 황실 주얼리 전시회에 스페셜 게스트로 초청된 송혜교는 현지에서 홍콩 매거진 태틀러와 독점 인터뷰를 갖고 초청 소감 등을 밝혔다. 태틀러는 지난 18일 공개된 인터뷰에서 "대한민국의 슈퍼스타"라며 송혜교의 위상과 대표작 등을 자세히 소개했고, 송혜교는 의미있는 전시에 참석한 소감 등과 함께 관심사, 올해 계획 등을 언급했다.

멀리 모나코에서 열린 전시 행사에 참석한 송혜교를 두고 태틀러 측은 무슨 프로젝트에 참여할지 어떻게 결정하느냐고 물었고, 송혜교는 "어떤 일에 있어 프로젝트가 내 뜻대로 되든 혹은 그렇지 않든, 그건 단지 그렇게 되려던 일이거나 그렇게 안 되려던 일일 뿐이다. 내 삶의 어떤 프로젝트든 그것이 진실임을 깨달았다"고 답했다. 그는 "하늘이 그렇게 정했고, 타이밍이 맞았을 뿐인 거다. 운명이란 크게 애쓰지 않아도 다가오며, 그냥 그렇게 된다"라고 부연했다.

전시된 티아라를 직접 쓰게 될 기회가 생긴다면 언제 쓰고 싶은가 라는 질문에는 "허락된다면, 11월 22일 내 생일에 티아라를 쓸 수 있었으면 좋겠다. 티아라를 쓰면 공주가 된 것 같지 않나"라고 답했다.

송혜교는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올해는 좀 개인적인 시간을 보낼 거다. 나 자신을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 이번(쇼메 모나코 전시회 행사) 같은 이벤트는 차치하고, 무리하지 않으려 한다"고 올해 계획을 언급했다. 이어 "아마도 내년엔 새 프로젝트를 시작할 텐데, 아직 확실하게 정해지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송혜교는 '안나'로 알려진 이주영 감독의 신작 영화 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가정법원 가사 12단독(장진영 부장판사)는 22일 오전 10시 두 사람의 이혼 조정 기일을 비공개로 열어 조정을 성립했다. 이로써 송중기, 송혜교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10월 결혼해 1년 9개월 만에 법적으로 이혼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양측 서로 위자료, 재산 분할 없이 이혼하는 것으로 조정절차를 마무리했다.

송혜교 소속사 UAA 또한 "오늘 (22일) 서울가정법원에서 배우 송혜교 씨의 이혼이 성립 되었다"며 "양측 서로 위자료, 재산분할 없이 이혼하는 것으로 조정절차가 마무리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개인적인 아픔을 극복하고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이며 본업에 몰두하고 있다. 송중기는 차기작 영화 '승리호'(조성희 감독)를 촬영하고 있으며, 송혜교는 중국과 모나코 등 세계 각지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