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7334 0432019072353917334 01 0101001 6.0.19-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63833915000 1563839660000 popular

'문 대통령 스피커' 자처한 조국, 이유 있는 '극일 여론전'

글자크기

조국 "당분간 글 안 쓰겠다"


<앵커>

최근 항일 여론전의 선봉에 섰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어제(22일) 글을 끝으로 당분간은 관련 글쓰기를 멈추겠다고 했습니다. 여러 비판에도 SNS 활동을 이어간 건 '극일'을 말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른바 통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보도에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대법원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무도하다. 조국 수석은 이 글을 마지막으로 당분간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한 SNS 글쓰기를 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난 만큼 사태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것입니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 '죽창가'를 시작으로 40여 건의 관련 글을 쏟아냈습니다.

이적에 친일, 쫄지 말자까지, 표현도 직설적이었습니다.

청와대 참모, 그것도 민정수석이 할 역할이냐는 비판에도 SNS 여론전 선봉에 섰던 이유는 조 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을 가장 잘 전달하는 스피커 역할을 자처했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청와대 내에서 나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기술 패권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를 위협해 왔다며, 일본 극복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까지 우리는 가전, 전자, 반도체, 조선 등 많은 산업 분야에서 일본의 절대 우위를 하나씩 극복하며 추월해 왔습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일본이 전략적 목적의 싸움을 걸어온 만큼 초반 강 대 강 대치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힌 건데, 이 극일이라는 관점에서 문 대통령과 조 수석이 말하자면 통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