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9983 0032019072353919983 04 04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日정부 '여론전'…주일 외교관 대상 '수출규제 설명회' 열어

글자크기

상대국인 한국 제외 제3국 대사관 직원 모아 日정부 기존 입장 강변

아사히·산케이 신문 "외무성·경산성 주최 설명회에 수십개국 참가"

외신 호된 비판에 '방어' 나선듯…WTO 일반이사회 겨냥 홍보 해석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등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자국에 주재하는 각국 대사관 직원을 대상으로 일제히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대대적인 여론전에 나섰다.

아사히신문은 23일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이 지난 22일 대한(對韓) 수출규제에 대해 제3국의 주일 대사관 직원을 모아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일 '수출규제' 실무접촉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보도에 따르면 약 1시간에 걸쳐 진행된 설명회에선 이번 조치에 대해 '일본 내 수출관리 체제의 재검토'라는 기존 일본 정부의 주장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수출규제가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대항(보복)조치가 아닌 수출관리 체제 점검 차원이라고 강변하고 있다.

아사히는 외무성 담당자를 인용해 설명회에 수십개국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 역시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이 22일 도쿄도(東京都) 내에 있는 각국 대사관을 대상으로 수출관리 강화에 관한 설명회를 합동으로 열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도 외무성을 인용해 수십개국의 대사관 담당자가 참가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설명회는 수출규제 대상국이자 통상갈등 당사국인 한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 대사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일본 언론의 보도대로라면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에 대해 비판 여론이 국내외에서 이어지는 가운데 본격적으로 국제 여론전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특히 설명회 개최는 최근 블룸버그 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서방 유력 언론매체가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한국을 상대로 단행한 통상보복을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는 데 따른 '방어' 시도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22일 '한국을 상대로 한 아베 신조(일본 총리)의 가망 없는 무역전쟁'이라는 사설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를 '어리석은 무역보복'이라고 비판하며 해제를 촉구했다.

통신은 "일본 지도자는 정치적 분쟁에 통상무기를 끌어들이지 말았어야 했다"며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한 아베 총리가 가장 먼저 할 일은 "일본이 이웃국 한국을 상대로 시작한 어리석은 무역전쟁에서 빠져나오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WSJ와 영국의 FT 역시 이달 초 자유무역의 가치 수호자를 자처하며 오랫동안 혜택을 누려온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위선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이번 설명회는 또한, 2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정식 의제로 다루기 하루 전에 열린 것이라는 점에서 일본 정부가 국제 여론전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유력하게 제기된다.

한편, 일본은 22일 도쿄 주재 한국 특파원들을 대상으로 정부 당국자가 수출규제 조치의 이유에 대한 설명회를 이례적으로 개최했으나 녹취나 사진 촬영을 허용하지 않았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