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3225 0032019072453943225 02 0203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12061000 1563912065000 popular

구급차 훔쳐 질주한 유명 유튜버 집행유예…"영상 올리려고"

글자크기
연합뉴스

서울동부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구급차를 훔쳐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힌 30대 유튜버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2단독 이형주 부장판사는 자동차 불법사용·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36)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지하철 전동차 안에서 아이돌 가수의 춤을 추는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던 유튜버로, 최근까지도 개인 유튜브 채널에 꾸준히 영상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에 따르면 김씨는 2월 서울 송파구 한 도로에서 구급대원들이 현장 조치를 하는 틈을 타 119구급차에 올라탄 뒤 그대로 몰고 달아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김씨는 12㎞가량을 달리다 서울 광진구 군자역 인근 도로에서 순찰차 7대에 의해 포위되고서야 멈췄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당시 김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으며, '정신병원에 가려고 그랬다'고 진술했다.

이후 김씨는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려는 의도도 있었다"고 실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당시 김씨는 지난해 12월 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 환승구간에 누워 있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욕설과 폭행을 한 혐의로도 기소된 상태였다.

재판부는 두 사건을 병합해 김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120시간과 보호관찰 및 정신과 치료도 함께 명령했다.

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