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8475 1022019072453948475 05 0506003 6.0.10-RELEASE 102 인터풋볼 0

[ICC 리뷰] '베일 골+맹활약' 레알, 아스널에 승부차기 끝 3-2 승리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스널을 제압했다. 예상 밖으로 교체 출전한 가레스 베일은 교체 투입돼 추격골을 넣는 등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레알과 아스널은 24일 오전 8시(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에 있는 페덱스필드에서 열린 2019 인터네셔널 챔피언스 컵(ICC) 경기에서 90분 동안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후 진행된 승부차기에서는 레알이 3-2로 승리했다.

[선발 라인업]

레알 마드리드: 나바스(GK) - 멘디, 라모스, 나초, 카르바할 - 아자르, 크로스, 모드리치, 바스케스 - 벤제마, 요비치

아스널: 마르티네스(GK) - 콜라시나츠, 소크라티스, 체임버스, 젠킨슨 - 윌록, 자카 - 미키타리안, 외질, 오바메양 - 라카제트

[경기 내용]

초반 흐름은 아스널이 주도했다. 전반 9분 레알 수비수 나초가 핸들링 파울로 경고 누적, 퇴장을 당했고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이것을 라카제트가 마무리하면서 아스널이 리드를 잡았다.

아스널은 추가골을 기록했다. 전반 24분 라카제트의 패스를 받은 오바메양이 골키퍼까지 제쳐낸 뒤 슈팅을 성공시키면서 두 골 차로 달아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적우위를 가져갔던 아스널에서도 퇴장자가 나왔다. 전반 40분 소크라티스가 모드리치에게 거친 파울을 하며 두 번째 옐로 카드를 받았던 것. 아스널은 레알의 추격 의지를 이겨내고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끝냈다.

양팀은 하프타임에 교체 카드를 썼다. 레알은 중국 이적설이 있었던 베일을 비롯해 이스코, 오드리오솔라, 마르셀루, 아센시오, 쿠르투아를 투입했고 아스널은 몬레알 한 명만 넣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초반 레알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아센시오를 중심으로 레알의 추격이 시작됐다. 후반 7분 아센시오의 슈팅이 골대를 맞은 것을 시작점이었다. 레알은 후반 11분 아센시오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나온 공을 베일이 밀어 넣어 만회골을 넣었다. 이어 아센시오가 마르셀루의 땅볼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아스널 골망을 흔들었다. 순식간에 2-2로 균형을 맞췄다.

아스널은 후반 30분 은케티아, 사카, 버튼, 넬슨 등 유망주들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은케티아가 막판 두 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아쉬운 결정력에 득점을 올리는 데 실패했다. 결국 90분 내에 승자를 가리지 못했다.

[경기 결과]

레알 마드리드(2): 베일(후11), 아센시오(후14)

아스널(2): 라카제트(전10, PK), 오바메양(전24)

사진= 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