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9934 0532019072453949934 05 0501001 6.0.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32442000 1563932558000

KBO, 오심 심판에 철퇴…'연봉 삭감·승강제 강화'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노컷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O 사무국이 심판의 역량 강화와 경기 흐름을 방해하는 오심 줄이기에 힘을 쏟는다.

KBO 사무국은 심판위원회의 공정성과 전문성 제고를 위한 심판 운영 개선안을 24일 발표하고 심판 통합 관리 시스템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개선안은 크게 데이터 평가 배점을 높인 심판 승강제 적용, 연봉 삭감 등을 포함한 오심 심판 징계 강화, 심판 자질 향상을 위한 조직 변경과 지원 등 세 가지다.

KBO는 매년 시즌 종료 후 진행하는 고과평가로 최하위 1명을 퓨처스(2군)리그로 강등하고, 2년 연속 최하위로 평가받은 5명의 심판도 퓨처스리그로 보내기로 했다. 3명을 퓨처스로 보내는 현행안보다 2명이 늘어난 것이다.

배점 비율도 달라진다. 경기운영위원 등의 인정 평가 배점 비율을 4로 낮추면서 스트라이크존의 일관성, 판정 번복 등을 기준으로 한 데이터 평가 비율은 6으로 높였다.

심판의 오심은 연봉에도 영향을 끼친다. KBO는 리그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하거나 잦은 오심으로 제재를 받은 심판은 퓨처스리그 강등과 연봉 삭감의 대상이 된다.

또 KBO 비디오판독센터에 배정된 심판이 오독을 할 경우에도 고과평가에서 감점을 받는다. 매년 고과평가 상위 20위에 포함되지 못하는 심판은 그해 포스트시즌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다.

심판위원회 조직도 내년부터 현행 5개 팀에서 6개 팀으로 늘어난다. 기존 3심제로 운영되던 퓨처스리그도 전 경기 4심제로 바뀐다.

KBO는 더욱 체계적으로 퓨처스리그 심판을 육성하고자 육성위원도 2명에서 3명으로 증원하고 미국 메이저리그(MLB) 심판 수퍼바이저(감독관) 등 해외 심판 전문가를 초빙해 연 2회 이상 심판 교육을 진행하는 등 지원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