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8688 1072019072453958688 06 0602001 6.0.18-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47100000 1563947724000 popular

고 유채영, 5주기에 추모물결…남편 애절한 편지부터 누리꾼들 애도까지[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고 유채영(본명 김수진)이 남편의 편지가 공개돼 많은 이들이 큰 슬픔과 안타까움에 빠졌다.

지난 2014년 7월 24일 위암으로 세상을 떠난 고 유채영의 5주기에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편 김주환 씨가 고인의 팬카페에 편지를 남겼다.

김주환 씨는 23일 '자기야 내일 일찍 갈게'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글에서 그는 "내일 아침 일찍 가겠다. 자기 만나러 가는 건 얼마든지 좋은데 굳이 자기가 떠난 날을 기억하고 싶지 않다. 나한테는 달력에서 없었으면 하는 숫자일 뿐"이라고 말했다.

"어쨌든 자기 만나러 간다 생각하니까 빨리 가고 싶다"며 "예쁜 모습으로 가야하니까 가기 전부터 울면 안 되겠다. 조금만 더 참고 있다가 자기 앞에 가서 울겠다. 우선 멋있고 예쁘게 꾸미고 가서 인사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2014년부터 고 유채영의 팬카페에 편지를 남기고 있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고 유채영은 십년지기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1살 연하 사업가 김주환 씨와 결혼했다. 유채영 남편의 편지가 공개되자, 누리꾼들도 함께 고인의 5주기를 애도했다. 누리꾼들은 고인이 생전에 밝고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한 것을 되짚으며, 그를 추억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안 믿긴다" "팬클럽 생겼다고 좋아하던 모습이 생각난다" "마음 아프다" "어딘가에서 행복하게 여행한다고 생각하겠다" "이렇게 좋은 사람을 왜 일찍" 등 이라며 추모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고 유채영은 지난 1989년 그룹 푼수들로 가요계에 데뷔해 그룹 어스와 쿨의 멤버로도 활동했다. 지난 1995년에는 쿨을 탈퇴하고 1999년 솔로 가수로 전향했다. 고인은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넘치는 끼를 발휘하며 예능인로서 팬들에 큰 웃음도 줬다. 영화 '색즉시공' 1, 2 등을 통해 배우로서 특유의 캐릭터를 인정받기도 했다.

유쾌한 이미지로 대중들에 즐거움을 주고, 오래도록 행복할 것만 같았던 고인은 2013년 10월 건강검진을 하다 위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병세가 심해지기 전까지도 MBC 표준FM 라디오 '좋은 주말 김경식, 유채영입니다'의 진행을 맡으면서 끝까지 연예 활동에 대한 집념을 보이는 등 항암치료를 이어왔지만, 9개월여 만인 2014년 7월 24일 투병하던 중 41세의 세상을 떠났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