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63358 0032019072453963358 01 0108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한국인2명 승선 러 어선, 北에 나포…송환요청 7일째 '무응답'

글자크기

기관고장으로 표류 중 17일 北수역서 단속…정부, 北에 9차례 회신·송환 요청

통일부 "우리 국민 안전한 것으로 파악…러 당국과 협조 중"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정빛나 기자 = 한국인 선원 2명이 탄 러시아 선박이 기관 고장으로 표류 중 북측 동해상으로 넘어가 북한 당국에 단속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한국인 선원들의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나, 북측은 정부의 수차례 송환 요청에도 현재까지 아무런 답이 없는 상황이다.

24일 통일부에 따르면 러시아 국적의 300t급 어선인 '샹 하이린(Xiang Hai Lin) 8호'는 16일 오후 7시께 속초항을 출발해 러시아 자루비노항으로 향하던 중 기관 고장으로 표류, 17일쯤 동해상 북측 수역에 들어갔다가 단속돼 북한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해당 선박은 홍게잡이 어선으로, 러시아 국적 선원 15명과 한국 국적 선원 2명 등 총 17명이 타고 있었다.

한국인 선원 2명은 각각 50대, 60대 남성으로 러시아 선사와 기술지도 계약을 맺고 어업지도와 감독관 연락하는 자격으로 승선한 것으로 파악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 국민은 안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관련 경위를 조사받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선원들은 북측의 호텔에서 머물며 지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정부는 한국에 있는 가족들과 연락을 취해 상황을 전달하고 있다.

정부는 18일 오후께 선박의 상황을 인지한 직후 선박 선사의 국내 대리점을 통해 한국인의 탑승 사실 등을 확인하고, 같은 날 저녁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해당 사안에 대한 회신을 북측에 요청했다.

그러나 19일 오전 연락사무소의 남북 간 연락대표 접촉에서 북측이 '아직까지 관계당국으로부터 얘기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자, 같은 날 오후 3시 대한적십자사(한적) 회장 명의의 대북 통지문을 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재차 전달했다.

통지문은 남측 인원이 안전하게 일정을 재개하거나 귀환하도록 조속히 조치해 달라는 것과 북측이 선박을 데려간 경위를 설명해 달라는 요청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이후에도 매일 연락사무소의 오전·오후 연락대표 접촉 등 24일 오후 현재까지 대북통지문 등을 포함해 총 9차례 북측에 회신 및 송환요청을 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다.

다만 선박이 러시아 국적이고, 배에 탑승했던 러시아 선원들도 북한으로 이동했기 때문에 정부는 현재 러시아 당국과 협조해 상황을 파악 중이다. 북러 간에는 협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외교당국 통해 러시아와 협조하는 상황이라서 계속 협조 러시아에 요청하고 있으며, 러시아 당국서 확인한 내용을 (우리 측에) 신속히 알려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처럼 한국인이 외국 국적 선박에 승선했다가 북측 수역에서 단속돼 조사를 받는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한국 국적 선박이 월북했다가 단속된 사례는 최근 10년을 기준으로 2010년 8월 '대승호'와 2017년 10월 '흥진호'가 각각 북측 수역을 침범했다가 나포돼 조사를 받은 뒤 송환된 사례가 있다.

당시 대승호의 경우 31일, 흥진호 선원들은 귀환까지 7일가량 소요됐다.

한편, 통일부는 지난 19일과 24일 이번 사안과 관련한 백그라운드 브리핑(익명 보도를 전제로 한 대 언론 설명)을 진행했으며, 기자단은 한국인 2명의 신변 안전 등을 고려한 통일부의 보도유예(엠바고) 요청을 받아들여 이날 주북 러시아 대사관의 발표가 있기 전까지 보도를 자제해왔다.

연합뉴스

러시아 국적의 300t급 어선인 '샹 하이린(Xiang Hai Lin) 8호'
[출처=마린트래픽 홈페이지]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