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45940 0112019081354345940 08 0803001 6.0.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65659292000 1565659447000

이통3사, '카톡'처럼 쓰는 '채팅+' 출시···"더 좋을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연말까지 대용량 파일 전송 데이터 차감 無···그룹채팅 인원 '카톡' 더많아]

머니투데이

이동통신3사가 13일부터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의 3사 연동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이통3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통신3사가 '카카오톡'처럼 그룹대화나 대용량 파일 등을 전송할 수 있는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RCS, Rich Communication Services)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SNS(소셜네투워크서비스)에 뺏긴 휴대전화 메시징 기능을 탈환하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내용의 3사 연동 RCS, '채팅플러스(채팅+)'를 13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카톡' 닮은 문자메시지 앱 출시= RCS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만든 차세대 통합 메신저 국제규격이다. 채팅플러스는 해당 규격을 국내 환경에 맞게 적용한 서비스로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된 문자메시지 앱을 통해 SNS 메신저에서나 가능했던 그룹대화, 읽음 확인, 대용량 파일전송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이통3사는 삼성전자와 함께 단말기 연동 등에 대한 테스트를 마치고 기존 문자메시지 애플리케이션(앱)의 업그레이드도 진행했다. 이를 통해 그동안 같은 이통사 고객끼리만 이용할 수 있었던 RCS 기능을 다른 이통사에 가입한 고객들과도 사용할 수 있게 된 것.

채팅플러스는 우선 SMS(단문메시지) 뿐만 아니라 텍스트·사진·영상 전송이 가능한 메시지 서비스 MMS 기능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한글은 최대 2700자, 영문은 최대 4000자까지 전송할 수 있다. 100명의 그룹대화와 최대 100MB(메가바이트) 크기 대용량 파일도 전송할 수 있다. 송금하기, 선물하기 등의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올해 안에 RCS 기능이 탑재된 LG전자 단말기도 출시될 예정이다.

휴대전화에서 채팅플러스를 사용할 수 있는지 확인하려면 문자메시지 앱의 본인 프로필 사진 옆에 별도의 파란색 말풍선이 표시돼 있는지 살펴보면 된다. 파란색 말풍선이 있다면 채팅플러스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 서비스를 쓸 수 없다고 해도 기존의 문자메시지 기능은 그대로 유지된다. 채팅플러스로 보낸 메시지를 문자메시지로 확인할 수 있다.

◇연말까지 데이터 차감 無···그룹 대화는 '카톡'이 더 유리=이통3사는 채팅플러스를 활성화하고, 문자메시지를 사실상 대체해 왔던 '카톡' 등 SNS 메신저들과 차별점을 두기 위해 12월31일까지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메시지 전송과 그룹대화는 물론이고, 최대 100MB의 대용량 파일 전송도 데이터 차감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이달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 채팅플러스 링크 기능을 통해 유튜브를 시청하는 고객들에게는 데이터를 과금하지 않는 혜택도 제공한다.

그러나 채팅플러스는 그룹채팅이 가능 인원이 100명이다. 그 이상의 그룹 대화를 원하는 고객들은 이용에 불편함을 겪을 수도 있다. 카카오톡의 일반 그룹 대화 가능 인원은 3000명이다. 한번에 보낼 수 있는 대용량 파일 량도 카카오톡은 300MB다. 100MB 이상의 파일을 보내야 하는 고객들은 카카오톡 사용이 유리할 수 있다.

이통사 관계자는 "따로 별도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기존 문자메시지 앱을 통해 채팅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SNS메신저들과 다른 장점"이라며 "앞으로 고객이 원하는 기능을 추가해 더 진화된 메시지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김세관 기자 son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