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54162 0242019081354354162 01 0101001 6.0.9-release 24 이데일리 54279253

오신환 “평화당 탈당파와 통합, 전혀 고려 안해…수용도 불가”

글자크기

13일 출입기자들과 차담회 발언

“대안정치연대와 통합, 호남 자민련 만드는 것”

“安 모멸감 줬던 탈당파…당헌당규상 입당 불가”

“정개특위 갈등 못 풀면 정기국회도 파행 불가피”

이데일리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민주평화당 탈당파와의 통합은 전혀 고려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또 이들이 바른미래당에 입당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오 원내대표는 13일 이날 당 출입기자들과의 티타임(차담회)에서 평화당 탈당파인 대안정치연대와의 통합에 대해 “혁신도 변화도 아무런 감동도 없다. 오히려 국민에게 구태스럽게 보이는 모습이라 생각한다”며 반대의사를 확실히 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평화당 탈당파와 연대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제3지대 신당 창당은 완전히 새롭게 변화·혁신을 해야 역할이 주어지는 것”이라며 “호남 자민련처럼 형성되는 모습에는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손학규 대표를 앞세운 당권파가 대안정치연대를 수용할 수도 있다는 질문에는 “당헌당규상 절차가 있고 현재 구조에서는 불가능하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그는 “(당권파인)임재훈 사무총장이 (대안정치를 수용할 수 있는)여건 만든다고 이야기하는데 당내 구성원들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 통합할 때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며 “당시 (통합을)극렬히 반대하고, 안철수 대표에게 모멸감을 줬던 이들이 어떤 이유로 들어오려고 하는지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 측이 전날 조기복귀설을 일축한 것과 관련 “안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소중한 자산이고 분명히 역할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복귀 시점과 역할은 안 전 대표 스스로 생각 그리고 국내 정치상황의 요구와 맞아야 한다. 한쪽이 일방적으로 주장해서 되는 일이 아니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반면 손 대표에 대해서는 “당이 변화·혁신해야 하고 국민들에게 감동을 줘야 하는데 전혀 그러지 않고 있다”며 “그것을 극복해보고자 혁신위가 출범했고 대안을 찾아내려 했는데 손 대표가 기득권을 놓지 않고 당 혁신을 걷어찬 점은 아쉽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이달 말로 활동기한이 끝나는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가 정상화되지 않으면 인사청문회와 9월 정기국회도 파행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달 말 정개특위에서 선거법개혁안의 표결을 시도할 경우 자유한국당의 격렬한 반발 및 국회 보이콧이 예상된다.

그는 “(민주당이)소위를 구성하지 않고 8월말까지 끌다가 표결을 감행하는 절차를 가려는 것인지 의도를 잘 모르겠다. 표결 감행은 반대하는 입장”이라며 “정개특위 표결하고 맞물려 있는 인사청문회, 정기국회도 모두 걱정스럽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