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55130 0512019081354355130 03 0302001 6.0.9-release 51 뉴스1 0

7월 全금융권 가계대출 6.2조 ↑…올해 최대폭 증가(종합)

글자크기

주택매매 수요·아파트 분양 증가로 자금 관련 신용대출 ↑

제2금융권 가계대출 4천억원 증가, 기타대출 1.8조 늘어

뉴스1

서울 영등포구 국민은행 여의도 영업부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사진은 그래픽프로그램으로 좌우반전) 2017.10.23/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지난달 전(全)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이 올해 최대폭인 6조2000억원(전월 대비)을 기록했다. 주택매매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고, 수도권 아파트 신규분양물량이 늘어난 영향이다.

13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7월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전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은 전달보다 1조1000억원 증가한 6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6000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특히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854조7498억원으로 전달보다 5조8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달 증가액 5조4000억원보다 약 4000억원 확대된 수치로, 지난해 11월 6조7000억원(전월대비)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이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 1월 1조1000억원으로 둔화된 뒤 2월 2조5000억원, 3월 2조9000억원, 4월 4조5000억원, 6월 5조4000억원으로 6개월 연속 증가폭이 커졌다.

7월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증가액은 3조6000억원으로 전달보다 4000억원 축소됐다. 주담대 증가액은 1월 2조7000억원, 2월 2조4000억원, 3월 2조8000억원, 4월 3조7000억원으로 서서히 오르다가 지난 6월 4조원으로 정점을 찍고 축소됐다. 7월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의 잔액은 630조1000억원이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는 신용대출 등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주도했다. 7월 기타대출 증가액은 2조2000억원으로 전월 1조5000억원보다 7000억원 확대됐다. 이는 지난해 10월 증가액 4조2000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매매 및 분양 관련 용도로 자금 수요가 발생하면서 증가폭이 확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동산114와 서울시 부동산 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월 1000호에서 3월 2000호, 4월 3000호, 5월 4000호, 6월 6000호로 증가(7월 미집계)하고 있다. 한은은 지난달에도 매매수요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달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4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기간 증가액인 9000억원보단 5000억원 축소됐고, 지난 6월 -3000억원보다는 7000억원 확대된 금액이다. 제2금융권에서의 주택담보대출은 규제 등의 영향으로 전달보다 1조4000억원 줄어든 반면 기타대출은 1조8000억원 늘었다.

7월 은행권의 기업대출은 증가액은 1조4680억원으로 전달 2조755억원보다 6075억원 축소됐다. 대기업대출 잔액은 회사채를 통한 자금조달 확대로 전월보다 1조1000억원 줄었다. 지난달 말 기준 대기업대출 잔액은 154조3000억원이다. 7월 중소기업대출 증가액은 2조6000억원으로 전월 4조3000억원보다 1조7000억원 축소됐다.

다만 지난달 개인사업자대출 증가액은 2조원으로 6월 1조7000억원보다 3000억원 확대됐다. 이는 지난 5월과 같은 수준이다. 한은 관계자는 "6월 말이 휴일인 관계로 대출(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 상환이 7월 초로 이연된 영향"이라고 말했다.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d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