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2661 1082019081354362661 06 0601001 6.0.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5691601000 1565692201000 related

"동성애 행복" 솜해인 당당한 커밍아웃…학폭논란도 재조명[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아이돌학교' 출연자였던 솜해인(본명 송혜인)이 동성애를 고백해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다. 동시에 과거 학교폭력 논란까지 다시 언급되고 있다.

솜해인(송혜인)은 지난달 31일 "사실 나에겐 아주 아주 예쁜 여자친구가 있어요. I'm bisexual. And I have girlfriend!"라며 자신이 양성애자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9일에는 "chu chu My girlfriend"라며 여성의 볼에 키스하는 모습을 업로드했다. 11일에는 "나의 예쁜 그녀. My lovely girl"이라며 다른 여성과 손을 잡고, 얼굴을 맞대고 있는 사진들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개했다.

12일 솜해인은 "제 여자친구는 머리가 숏컷이고 그저 제 여친의 스타일이에요. 제 여자친구한테 남자냐고 여자냐고 물어보는 건 애인 입장에선 좀 속상해요"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커밍아웃 맞아요. 동성연애 하고 있어요"라며 당당하게 밝혔다. 솜해인은 '불쌍해 네 인생, 부모는 아시니?'라고 메시지를 보낸 누리꾼에게 "알고 계신다. 저 전혀 안 불쌍하다. 행복하다"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솜해인의 커밍아웃이 화제가 된 가운데 13일 "계속해서 추측성 기사와 글, 영상 올리면 법적 처분하겠다. 제가 사랑해서 당당해서 잘못이 아니니까 커밍아웃한 것. 사람들한테 눈에 띄고자 커밍아웃을 한 게 아니다. 어느 누가 커밍아웃을 가벼운 생각으로 하냐.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좋아해달라고 강요하는 게 아니다. 저도 저 좋아해달라고 구걸하고 저를 알아달라고 하는 게 아니다. 이렇게까지 많은 관심을 받게 될 줄 몰랐고, 그저 남들과 똑같이 연애하고 사랑하는 걸 숨기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제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고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저 어그로가 끌고 싶어서 글을 영상을 자극적으로 추측하시고 피셜글이 아닌 글을 계속 쓰시면 저도 제 사람들 지키기 위해서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에도 솜해인은 "뭐라고 하든 나는 나의 길을 가겠다(Whatever I'll go my own way)"라며 소신을 밝혔다. 이와 함께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이모티콘을 첨부했다.

양성애자임을 고백하고 여자친구의 존재를 떳떳하게 알린 솜해인에게 응원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솜해인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만큼 곱지 않은 시선을 보는 이들도 많다.

솜해인은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에 출연했으나 건강상의 이유를 들며 자진 하차했다. 이후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당시 솜혜인은 해당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며 실제 고소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솜혜인은 폭행행위를 한 적이 없는데 피고소인의 글로 인해 명예를 실추당하고, 불특정 다수로부터 악성댓글을 받고 있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솜해인은 지난 5월 첫 싱글 '미니 라디오'를 발표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솜혜인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