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2982 1092019081354362982 02 0201001 6.0.10-RELEASE 109 KBS 0 related

KT, 이석채 지인 1,100명 관리…김성태 ‘중요도 최상’

글자크기

서울남부지방법원 형사합의13부 심리로 열린 KT 부정채용 사건의 공판기일에서 검찰 측은 이석채 전 KT 회장의 지인들이 정리된 파일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증인으로 나선 당시 비서팀장 옥 모씨는 "해당 파일은 비서실에서 관리하는 이 회장 지인 1100여 명의 명단"이라며 "이 회장이 오래 전부터 알던 사람을 비서실에서 기록해 놓은 것"이라고 증언했습니다.

해당 문서파일에는 김성태 의원의 이름도 포함돼 있는데 '중요도 최상'이라고 표시돼 있습니다.

KBS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