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4160 1092019081354364160 02 0201001 6.0.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65698392000 1565698890000 related

‘도쿄 올림픽을 후쿠시마에서?’…현장을 가다

글자크기

[앵커]

1년 뒤, 일본에선 도쿄 하계올림픽이 열립니다.

이걸 겨냥해서 일본은 연일 후쿠시마 홍보전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요.

'일본은 안전하다'는 이걸 보여주기 위해 이런 말까지 한 건데요.

일본은 내년 올림픽의 기치를 '재건과 부흥'으로 내걸었습니다.

이를 위해 후쿠시마에서 경기도 일부 치르기로 했고, 후쿠시마산 식재료를 선수촌 식단에 올리겠다고 했는데요.

세계 곳곳에서 방사능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KBS취재팀이 정말 안전한건지 올림픽 예정지를 돌아봤습니다.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지점에서 20여 킬로미터 떨어진 국가대표 축구 훈련 시설 'J 빌리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사고 대책 거점이었던 이 곳은 이후 창고 등으로 쓰이다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지난해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지금은 유소년 축구 선수들이 숙식을 하며 훈련에 한창입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이 곳을 일본 내 성화 봉송 출발지로 선정한 이후, 찾는 발길도 부쩍 늘었습니다.

[J 빌리지 직원 : "(정확히) 어디서부터 시작할지는 정해져 있지 않지만, 우선은 제이빌리지에서 출발하고요. 출발 지점 기념으로 자동판매기 설치 이벤트가 열리고 있어요"]

방사능 우려는 없을까?

휴가를 맞아 이 곳을 찾은 일본인들에게 물었습니다.

[주변 지역 주민 : "고향이라 (이곳으로 돌아오고) 싶지만 아이들이 소중하기 때문에, 아직은 (여기 사는 걸) 생각할 수 없어요."]

실제로 제이빌리지 주변 도로는 바람 방향이 바뀔 때마다 방사능 수치가 기준치를 넘는 등 긴장을 늦출 수 없었습니다.

이번엔 후쿠시마 사고 원전으로부터 67 킬로미터 떨어진 또 다른 올림픽 예정지 아즈마 경기장을 찾았습니다.

지난주 '세계 어린이 야구 대회'가 열리기도 했는데, 내년 올림픽에선 야구 개막전과 소프트볼 예선 6경기를 치르게 됩니다.

[아즈마/야구장 관리인 : "(전보다 상당히 깔끔해졌네요.) 깔끔해졌죠. (리모델링) 공사 끝나서 다음 달이 완성일텐데..."]

후쿠시마를 내세운 올림픽을 두고 전세계적으로 '방사능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도쿄올림픽을 '후쿠시마 홍보'에 활용하겠다는 아베 내각의 방침은 한층 강화된 분위깁니다.

일본 후쿠시마에서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윤지연 기자 (aeo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