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1862 0032019081454371862 07 0702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봉화 청량산 김생암지에서 고려∼조선시대 유물 발굴

글자크기

토기·자기·명문기와 등 출토…김생사 추정 기와편도 관심

연합뉴스

청량산 김생암지 발굴 대상지 [봉화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봉화=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봉화 청량산 김생암 터에서 고려와 조선시대 다양한 유물이 나왔다.

이 곳은 국내에서 보기 드물게 자연 암반을 파서 만든 바위 그늘 아래에 인공 축대와 기단을 쌓아 조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봉화군 청량산도립공원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청량산에 흩어져 있는 중요 문화유적 보존·정비를 위해 문화재청 허가를 받아 김생암지(金生庵址) 230㎡에 발굴조사를 했다.

이 결과 김생암 보존 상태는 매우 좋고 토기편, 자기편, 막새, 암키와편, 수키와편 등 고려 시대 전기에서 조선 시대에 이르는 다양한 유물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연합뉴스

김생암지 건물지 전경 [봉화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게다가 청량(淸凉)과 산사(山寺)라고 새긴 명문 기와와 김생사(金生寺)로 추정할 수 있는 기와편이 나와 관심을 끈다.

조선 시대 주세붕 유청량산록(遊淸凉山錄)이나 신후재 유청량산기(遊淸凉山記)와 같은 문헌에 등장하는 김생사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로 보인다고 한다.

김생암은 통일신라 시대 명필 김생이 글씨 연습을 한 암자로 알려져 있다.

허정일 청량산관리사무소장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김생사 명문 기와를 정밀 판독하고 유적 성격과 조성 배경을 연구하겠다"며 "청량산 문화유적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kimh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