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8979 0182019081454388979 05 0507002 6.0.9-release 18 매일경제 51292661

11일 만에 복귀전 LG 윌슨, 3이닝 6실점 ‘최악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안준철 기자

LG 트윈스 타일러 윌슨이 3이닝 만에 강판되며 시즌 최악의 피칭을 했다.

윌슨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즌 팀간 14차전에 선발 등판해 3이닝 7피안타 2사사구 2탈삼진 6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3일 잠실 삼성전에서 1⅓이닝 만을 던지다가 오른쪽 어깨 부근의 담 증세로 통증을 호소해 교체된 윌슨은 다음날인 4일 1군에서 말소되어 휴식을 취해왔다. 이날이 복귀전이었다.

매일경제

14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2019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벌어졌다. 2회초에서 LG 윌슨이 실점을 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김재현 기자


하지만 복귀전 시작부터 실점이 나왔다. 1회초 1사후 김하성에게 볼넷을 내준 뒤 도루까지 허용한 윌슨은 후속타자 샌즈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이어 박병호를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내 1, 2루에 몰렸지만, 서건창을 병살타로 돌려세워 추가 실점은 막아냈다.

2회에도 실점은 이어졌다. 윌슨은 2회초 1사 2루와 2사 2루에서 송성문과 이정후에게 각각 1타점 적시타를 맞아 3실점째를 기록했다.

3회도 마찬가지였다. 윌슨은 선두타자 김하성을 볼넷으로 출루시켰고, 샌즈에게 좌중간에 1타점 적시타를 내줬다. 계속된 무사 1, 3루에서는 서건창에게 1타점, 이지영에게 스퀴즈 번트를 허용해 3이닝 동안 6실점째를 기록했다.

0-6으로 뒤진 4회초 윌슨은 강정현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강판됐다. 복귀전에서 올 시즌 최악의 피칭만 남겼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