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9798 0032019081454389798 05 0507001 6.0.9-release 3 연합뉴스 51292661

18세 한화 신인 김이환, NC 4연승 막고 데뷔 선발승

글자크기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 신인 우완 투수 김이환
[한화 이글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아직 만 19세가 안 된 새내기 우완 투수 김이환이 최하위 한화 이글스에 희망을 선사했다.

한화는 1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NC 다이노스와의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9-3으로 대승했다.

김이환은 5⅔이닝 동안 삼진 5개를 곁들이며 2점만 주고 시즌 2승째를 통산 첫 선발승으로 장식했다.

신일고를 졸업하고 201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4라운드로 한화 유니폼을 입은 김이환은 2000년 9월 13일생으로 다음 달 만 19세가 된다.

그는 1군 무대 첫 등판이던 5월 4일 kt wiz와의 경기에서 1이닝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따냈다.

이어 이달 8일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처음으로 선발 등판해 5이닝 1실점 투구로 가능성을 뽐낸 뒤 이날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 값진 승리를 안았다.

한화는 NC 외국인 투수 드루 루친스키를 맞아 모처럼 다이너마이트 타선의 위용을 뽐냈다.

안타 13개를 터뜨리며 초반에 승기를 잡았다.

루친스키의 실책 덕분에 2회 2점을 쉽게 얻은 한화는 3회 장진혁의 중월 3루타와 최재훈의 적시타를 묶어 2점을 보탰다.

4-2로 쫓긴 6회에는 재러드 호잉의 만루 홈런 등으로 5점을 달아나 NC를 추격권 바깥으로 밀어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