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0165 0182019081454390165 05 0507002 6.0.9-release 18 매일경제 51292661

‘14득점 폭발’ 키움, 하루만에 2위 탈환…5위 싸움 다시 나선 kt(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안준철 기자

타선이 폭발한 키움 히어로즈가 하루만에 2위로 올라섰다. 두산 베어스는 KIA타이거즈에 덜미가 잡혀 하루만에 3위로 내려갔다.

키움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트윈스와의 팀간 14차전에서 14-0으로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2연패에서 탈출하며 시즌 전적을 67승46패를 만들었다. LG는 2연승이 멈추면서 60승1무49패로 4위 자리를 유지했다.

매일경제

14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벌어진 2019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키움이 LG를 꺾고 전날 패배에 설욕했다. 키움은 선발 브리검의 호투 속에서 샌즈와 서건창의 홈런 등 타선이 폭발해 14-0으로 대승을 기록했다. 키움 선수들이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김재현 기자


이날 키움은 외국인 선수들이 승리를 이끌었다. 3번 우익수로 나선 외국인 타자 제리 샌즈는 연타석 홈런 포함 4안타 6타점을 쓸어 담았다. 이날 홈런 2개로 시즌 24호 홈런까지 늘린 샌즈는 이 부문 단독 선두로도 올라섰다. 6타점은 개인 한 경기 최다타점 기록이다.

선발로 나선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은 6이닝 동안 8탈삼진을 잡으며 무실점으로 LG타선을 잠재우며 시즌 9승(4패)째를 거뒀다.

이날 광주에서 열린 경기에서 두산 베어스가 KIA타이거즈에 1-4로 패하며 3위로 다시 내려왔다. KIA는 1-1로 맞선 7회말 무사 2,3루에서 이창진의 희생플라이로 결승점을 뽑았다. 1점 차 불안한 리드에서 8회말 2점을 보태 승기를 굳혔다. 이날이 마지막 시험대였던 KIA선발 제이콥 터너는 7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승리투수가 되며 재신임을 받았다.

대전에서는 한화 이글스가 NC다이노스에 9-3으로 승리,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부산에서 열린 kt위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kt가 6-0으로 승리해 5위 경쟁 구도인 두 팀의 승차는 2.5경기차로 줄었다. NC가 여전히 5위를 지키고 있지만, kt가 다시 추격에 불씨를 당겼다.

전날 태도 논란에 휩싸였던 kt 간판 강백호는 3안타 1타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한편 이날 인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 경기는 경기 시작 5분전 내린 폭우로 취소됐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