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1059 0252019081554391059 01 0101001 6.0.9-release 25 조선일보 0

F-35B 10대 탑재 輕항공모함 만든다

글자크기

軍, 독도함 1.5배로 내년 설계

유사시 北전력망 무력화시킬 정전탄·EMP도 개발하기로

우리 군은 내년부터 F-35B 수직 이착륙 스텔스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는 다목적 대형 수송함(3만t급 경항모) 설계에 착수하기로 했다. 또 유사시 북한 전력망을 무력화할 수 있는 정전탄과 전자기펄스탄(EMP)을 개발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14일 이 같은 사업 내용이 반영된 '2020~ 2024년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에 담긴 다목적 대형 수송함은 사실상의 경(輕)항공모함이다. 상륙 작전에도 사용될 수 있는 이 수송함은 F-35B 10여대를 탑재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경항모는 우리 군이 보유한 가장 큰 함정인 독도함과 마라도함(1만9000t급)의 1.5배 크기로, 2030년대 초반에 전력화될 수 있을 것으로 군은 전망했다. 군 관계자는 "향후 설계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대형 수송함은 전투기뿐 아니라 헬기와 전차, 장갑차, 각종 장비 등을 싣기 때문에 F-35B의 탑재 대수는 다소 유동적"이라며 "다른 장비를 싣지 않고 F-35B 위주로만 운용하면 최대 16대를 탑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함정은 설계에 따라 F-35B 외에도 해병대 병력 3000여명, 상륙장갑차 20여대도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이 발표한 경항모는 일본이 2023년으로 계획 중인 이즈모급(2만7000t급) 경항모보다 크다.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비해 정전탄과 전자기펄스탄 등 비살상무기 개발도 본격화된다. 두 무기는 강력한 전자기파를 일으켜 북한의 전력망과 핵·미사일 지휘 체계를 무력화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전자기펄스탄은 과거부터 우리 군이 핵심 기술을 축적해 왔는데, 이제는 이런 단계를 넘어 실전에서 사용할 수 있는 무기 체계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2020년대 후반이 개발 목표 시점"이라고 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 중인 전자기펄스탄은 항공기 투하나 순항미사일 등을 이용해 목표 지역에 타격을 주는 방식이다. 항공기에서 전자기펄스탄을 투하해 반경 1~5㎞ 이내의 전자장비 기능을 마비시키거나 실제 파괴하겠다는 것이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