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1118 0252019081554391118 09 0902001 6.0.9-release 25 조선일보 0

[여론&정치] 민주硏 여론조사 미스터리

글자크기
조선일보

홍영림 여론조사전문기자

지난달 말에 "한·일 갈등이 총선에 긍정적"이란 내용으로 파문이 일었던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의 보고서와 관련해선 아직도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가 있다. 당시 민주연구원은 보고서에 인용한 여론조사의 출처가 A조사회사의 '7월 정례조사'라고 했다. 이 조사회사는 정례조사 직후 한·일 갈등 관련 2개 문항을 제외한 대통령·정당 지지율 등 나머지 17개 문항을 '자체 조사' 결과라며 언론에 공개했다. 민주연구원이 보고서에서 사용한 여론조사는 같은 조사에 포함된 비공개 2개 문항이었다. 문제가 불거지자 A사는 "민주연구원에 자료를 준 적이 없다"고 했고, 민주연구원은 "경위를 확인 중"이라며 어물쩍 넘어갔다.

조사회사의 주장이 맞는다면 민주연구원이 자료를 몰래 빼다 썼다는 것이다. 당연히 위법 소지가 있지만 조사회사는 대응 여부에 대해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했다. 여론조사 업계에선 "비싼 돈을 들여 조사한 자료를 공짜로 외부에 주진 않는다"며 "조사 비용을 받았거나 차후 여당의 총선 여론조사 참여 보장 등 보상이 있었을 것"이란 말이 나왔다.

일각에선 외부에 말하기 어려운 거래가 이뤄졌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한다. 그래서 A사가 언론에 공개한 7월 정례조사의 나머지 문항들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만약 이 문항들도 민주연구원과 교감(交感)하에 조사된 것이라면 여권(與圈)의 입김이 작용한 민감한 내용의 정치 여론조사가 객관적인 여론조사로 포장돼 언론을 통해 유포되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선거법에 따르면 여론조사의 공정성을 위해 정당이 의뢰한 여론조사는 공표·보도를 금지하고 있다.

이 문항들 중에는 '총선에서 찍을 정당 1위 민주당, 절대로 찍지 않을 정당 1위 자유한국당' 등 여권에 유리한 게 많았다. 대통령 지지율은 51%였다.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에 지명되기 한참 전이었지만 그에 대해 호의적인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도 눈길을 끈다. 법무부 장관으로 비검찰 출신을 다수(51%)가 선호했고, 조국 장관 임명도 찬성(48%)이 반대(40%)보다 높았다. 이 조사회사는 이전에도 여권에 유리한 결과를 내놓은 적이 있다. 6월 조사에선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과 관련해 '대통령이 검찰총장 인사를 잘했다' '윤 검찰총장은 검찰 개혁 최적임자' 등이 각각 52%로 과반수였다. 3월에는 '김원봉 독립유공자 훈장 수여' 찬성(60%)이 반대(34%)를 압도했다.

최근 들어 정치권과 조사회사의 연결 고리가 있을지 모른다고 의심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런 의혹을 씻기 위해서라도 민주연구원 보고서의 '여론조사 미스터리'는 반드시 실체가 밝혀져야 한다.

[홍영림 여론조사전문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