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1825 0032019081554391825 02 02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5820002000 1565820017000 popular

폭염에 온열질환자 1천500명 넘어…전국서 10명 사망

글자크기

온열질환 10건 중 8건 실외서 발생…"야외활동 자제하고 실내선 냉방"

연합뉴스

"얼음물 드시고 힘내세요"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청 직원들이 14일 동문동 동부시장 앞 도로에서 한 할머니에게 얼음물을 건네고 있다. 서산시는 이날 동문동 일원에서 시민들에게 얼음물을 나눠주며 폭염 대처 요령을 홍보했다. 2019.8.14 [서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열탈진, 열사병 등 온열질환자가 1천500명을 넘어섰다.

1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온열질환자는 13일 기준으로 1천577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0명 발생했다.

지역별 온열질환 발생 현황을 보면, 경기 297명, 경북 183명, 경남 166명, 전남 159명, 충남 117명, 충북 99명, 서울 96명, 부산 87명, 강원 81명 등이다.

발생 장소를 보면 80%가 작업장, 논·밭 등 실외였다.

실외서 발생한 온열질환 건수는 모두 1천265건이었고, 장소별로는 작업장 507건, 논·밭 227건, 길가 181건, 운동장(공원) 109건, 주거지 주변 68건 등이다. 실내서 발생한 온열질환은 312건이었으며, 집 109건, 작업장 107건, 건물 38건, 비닐하우스 20건 등이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면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 증상을 보이고, 방치할 경우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이다.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더운 날씨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서도 에어컨 등 냉방장치로 시원한 온도를 유지해야 한다.

또 틈틈이 물을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다만 술이나 커피는 체온 상승과 이뇨 작용을 유발하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