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4850 0512019081554394850 05 0507001 6.0.10-RELEASE 51 뉴스1 0

피홈런 1위 SK 문승원, 문제는 '볼 배합'

글자크기

염경엽 감독 "구위 좋아, 구종 잘못 쓰는 것이 문제"

최근 볼 배합 바꾸고 투구 폼 교정

뉴스1

13일 오후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MY CAR)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SK 선발 문승원이 역투하고 있다. 2019.8.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온다예 기자 = 피홈런 1위에 올라 있는 SK 와이번스 선발 투수 문승원(30)에 대해 염경엽 감독이 볼 배합이 문제라고 짚었다.

염 감독은 지난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피홈런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계속 보완 중"이라며 "구위는 좋은데 구종을 잘 쓰지는 못하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SK 5선발로 활약 중인 문승원은 13일 삼성과 경기에서 개인 최다 타이인 8승(5패)을 따냈다.

7이닝을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막았고 평균자책점은 종전 4.53에서 4.31로 끌어 내렸다.

다만 홈런이 아쉬웠다. 13일 강민호(삼성)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한 문승원은 최근 6경기 연속 피홈런을 기록했다.

문승원의 이번 시즌 피홈런은 20개로 늘었다. 리그 전체에서 이 부문 압도적인 선두다.

공동 2위 조 윌랜드(KIA), 차우찬(LG), 윌리엄 쿠에바스(KT·이상 15개)와는 무려 5개를 앞선다.

염 감독은 "문승원이 홈런을 자주 맞는 구종은 슬라이더다. 13일 강민호에게 홈런을 맞은 것도 슬라이더였다"고 말했다.

그는 "홈런은 배트 포인트 앞쪽에 맞아 나오기 때문에 힘있는 타자에게 조심해서 던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승원의 투구 분석을 통해 피홈런 원인을 분석한 SK는 최근 문승원의 볼배합을 바꾸고 투구 폼을 교정했다.

염 감독도 교정 이후 최근 2경기 내용이 나쁘지 않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문승원은 지난 7일 KT 위즈전에서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고 13일 삼성전까지 최근 2경기 연속 승리를 따냈다.

홈런은 나왔지만 2경기 모두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올리며 안정적인 투구를 펼쳤다.

손혁 투수 코치는 "(문)승원이는 공을 던질 때 팔을 당기는 스타일인데 실투가 나면 슬라이더가 풀린다. 글러브를 편안하게 잡고 자세 교정을 통해 팔이 올라오도록 했더니 슬라이더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전 경기와 좋아진 경기를 비교해 회전수, 팔높이, 공 방향 등을 전반적으로 다시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hahaha828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