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5090 1132019081554395090 01 0101001 6.0.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5835725000 1565835920000 related

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우리는 할 수 있다”

글자크기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을 잡겠다" 주장

쿠키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 74주년 기념식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한다'며 ' 일본이 잇단 무역보복 조치 등으로 기술패권을 휘두르는데 굴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광복은 우리에게 기쁜 날이 아니었다'며 '청일전쟁과 러일전쟁, 만주사변과 중일전쟁, 태평양전쟁까지 60여 년간의 기나긴 전쟁이 끝난 날이며, 동아시아 광복의 날이었다. 과거에 머물지 않고 일본과 안보,경제 협력을 지속했다.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을 잡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내년에는 도쿄하계올림픽, 2022년에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린다'라며 '올림픽 사상 최초로 맞는 동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이다. 동아시아가 우호와 협력의 기틀을 굳게 다지고 공동번영의 길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오늘의 우리는 과거의 우리가 아니다'라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우리가 만들고 싶은 '새로운 한반도'를 위해 세 가지 목표를 제시한다. 첫째, 책임 있는 경제 강국으로 자유무역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 평등한 협력을 이끌겠다. 둘째,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며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가 되고자 한다. 셋째,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는 100년 동안 성찰했고 성숙해졌다'라며 '이제 어떤 위기도 이겨낼 수 있을 만큼 자신감을 갖게 되었고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이루기 위한 국민적 역량이 커졌다. 우리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 한반도와 동아시아,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이끄는 '새로운 한반도'가 우리를 기다린다. 우리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쿠키뉴스 노상우 nswreal@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