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5148 0242019081554395148 05 0501001 6.0.10-RELEASE 24 이데일리 0

우즈, 숨겨진 텃밭에서 82승 도전...'어게인 2006'

글자크기
이데일리

타이거 우즈.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숨겨진 텃밭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다승 타이기록에 도전한다.

15일 밤(한국시간)부터 열리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총상금 925만 달러)이 열리는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의 메디나 컨트리클럽 3번 코스(파72)는 우즈에겐 또 하나의 우승 텃밭이다.

메디나 컨트리클럽은 우즈에게 좋은 추억의 장소다. 1999년과 2006년 두 번의 PGA 챔피언십이 메디나 컨트리클럽의 3번 코스에서 열렸고, 우즈는 모두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69명 중 메디나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에 출전한 선수는 22명에 불과하고, 이 가운데 우승을 맛본 선수는 우즈가 유일하다. 1999년 PGA 챔피언십 때는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를 1타 차로 제쳤고, 2006년 대회에선 숀 미킬(미국)을 5타 차로 꺾고 우승했다.

우즈는 한 번 우승을 경험했던 장소에서 매우 강하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호야에 있는 토리 파인스 골프클럽에서는 무려 8번이나 우승했다. 파머스 인슈러언스오픈(뷰익 인비테이셔널 포함) 7회, US오픈 1회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이 열리는 베이힐 골프클럽과 매모리얼 토너먼트가 열리는 뮤어필드 빌리지에서도 5번씩 우승했고,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만 대회가 열리는 마스터스에서도 4번 우승했다. 그만큼 이번 대회에서도 우즈가 우승할 확률은 높다.

부상과 컨디션이 변수다. 우즈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에서 1라운드 후 허리 통증을 호소해 기권했다. 일주일 사이 통증에서 얼마나 회복했고, 컨디션을 얼마나 끌어올렸을지가 관건이다.

우즈는 대회에 앞서 “컨디션이 좋아졌고 지난주 휴식을 취한 게 큰 도움이 됐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번 경기 결과에 따라 30명만 출전할 수 있는 플레이오프 3차전 투어 챔피언십에 나갈 수 있다. 우즈는 현재 38위로 최소 8계단 이상 순위를 끌어올려야 한다.

우즈는 지난 4월 마스터스에서 우승, PGA 통산 81승을 거뒀다. 1승만 추가하면 샘 스니드가 보유한 최다승(82승)과 타이를 이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