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5204 0512019081554395204 05 0506003 6.0.10-RELEASE 51 뉴스1 0

네이마르는 어디로?…BBC "PSG, 바르셀로나-레알 마드리드 제안 거절"

글자크기
뉴스1

PSG 소속의 네이마르.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네이마르(27·브라질)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재입성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전망이다. 그의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PSG)이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구체적 제안을 거절했다는 영국 언론 보도가 나왔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15일(한국시간) "PSG가 네이마르를 원하는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바르셀로나는 1억 유로(한화 약 1359억원)에 필리페 쿠티뉴, 이반 라키티치를 함께 주는 제안을 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이적료와 함께 가레스 베일,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같이 보내는 거래를 제안했다.

단, PSG가 레알 마드리드의 제안에 비니시우스 주니오르까지 얹길 원했고 이 때문에 양 측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결국 네이마르의 프리메라리가 복귀까지는 시간이 더 걸리게 됐다. 스페인 양대 빅클럽의 어마어마한 제안까지 거절한 PSG가 네이마르의 몸값을 최대한 올리며 시간을 끌 수 있음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지난 2017년 8월, 2억2200만 유로(한화 3015억원)에 바르셀로나에서 PSG로 이적한 네이마르는 이후 부상과 부진 속에서 숱한 이적설이 따라다녔다. 스스로도 스페인 무대 재입성에 대한 강한의지를 전했다.

올해는 그 의지가 더욱 강해졌고 설상가상 최근 열린 프랑스 리그앙 개막전에도 결장했다. 이에 분노한 팬들도 이제 네이마르를 향해 팀을 떠나라며 비판하고 있다.

이처럼 상황이 급박해지자 네이마르의 이적 가능성이 커졌지만 여전히 어떤 팀과도 합의에 이르지 못하는 등 PSG도 쉽게 거래를 마무리할 의지가 없음을 드러냈다.

다만, PSG 측이 네이마르의 이적 협상이 잘 진행되는 중이라고 밝혀 이적 자체 확률은 높은 상태다.

네이마르는 PSG에서 지난 2시즌 동안 37경기에 출전해 34골을 기록했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